김응수 "꼰대 연기 만족..곽철용 넘을 것" - 스타뉴스

[단독] 김응수 "꼰대 연기 만족..곽철용 넘을 것"

이경호 기자  |  2020.05.21 14:24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의 이만식 역 김응수/사진=MBC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의 이만식 역 김응수/사진=MBC


배우 김응수가 '꼰대인턴' 방송 후 시청자들의 관심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응수는 21일 스타뉴스에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 연출 남성우, 제작 스튜디오 HIM) 첫 방송 후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에 "감사하다. 잘 될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는데, 시청률도 잘 나왔다고 해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김응수가 박해진과 함께 주연을 맡은 '꼰대인턴'은 지난 20일 첫 방송됐다. 이 작품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 이만식(김응수 분)을 부하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 가열찬(박해진 분)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았다.

극중 이만식은 과거 자신의 부서에 인턴으로 온 가열찬에게 온갖 꼰대짓으로 갑질을 일삼았다. 주위에서 가열찬을 안쓰럽게 여길 만큼 강도가 센 꼰대였다.

'꼰대인턴' 첫 방송을 가족들과 함께 시청했다는 김응수는 "가족들이 '너무 한 거 아니냐'고 했다. 가열찬이 너무 불쌍하다고 얘기했다"면서 "지인들도 방송을 보면서 많은 의견을 줬고, '꼰대가 딱이다'고 하는 분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극중 자신이 한 꼰대 연기에 대해서는 "아주 큰 만족을 한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김응수는 극중 이만식의 꼰대짓에 여러 시청자들이 공감했다는 말에 "공감 하실 것"이라면서 "직장 생활을 하셨던 분들이 이 드라마를 시청하시면서 '나도 신입 때 저런 꼰대가 있었지'라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또 자신은 꼰대가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드라마에서 나온 상황들을 통해 '나한테도 저런 꼰대성이 있었구나'라고 알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이만식, 가열찬의 갈등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면서 "제가 당하는 입장으로 바뀌는데, 결코 당하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언젠가 등장할 반격을 예고하기도 했다.

김응수는 가열찬 역의 박해진의 꼰대짓을 예고하면서 "저보다 하면 더하지 덜 하지 않을 거다"면서 "박해진이 꼰대 연기를 정말 잘 했다. 이 부분도 시청자들께서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저와 (박)해진의 싸움을 집중해서 보시면 많이 웃으실 수 있다"며 "통쾌하고 유쾌함이 있다"고 관전 포인트를 손꼽기도 했다.

끝으로 김응수는 '꼰대인턴'의 이만식으로 자신의 인생 캐릭터 곽철용(영화 '타짜'의 캐릭터)을 뛰어 넘을 것 같다고 했다. 제3의 전성기가 '꼰대'가 아닐까 싶다는 그는 "열심히 꼰대짓 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했다.

한편 지난 20일 방송된 '꼰대인턴'은 1회 4.4%, 2회 6.5%의 전국일일시청률(닐슨코리아 집계 기준)을 기록하며 지상파 수목극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AAA 2020]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