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큘라' 진태화 "김준수와 4년만 재회, 多 도움→소중한 순간들" [인터뷰②] - 스타뉴스

'드라큘라' 진태화 "김준수와 4년만 재회, 多 도움→소중한 순간들" [인터뷰②]

강민경 기자  |  2020.05.13 10:00
뮤지컬 배우 진태화 /사진=김창현 기자뮤지컬 배우 진태화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출신 뮤지컬 배우 진태화(32)가 삼연으로 돌아온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김준수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진태화는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뮤지컬 '드라큘라'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드라큘라'(제작 오디컴퍼니)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동명 소설을 각색했으며, 수백 년 동안 오직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김준수, 전동석 그리고 류정한 분)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 2014년 초연, 2016년 재연을 거쳐 4년 만에 삼연으로 돌아왔다. 4중 플라잉 무대 등 보완 작업을 통해 재연보다 완성도를 높였다.

진태화는 2016년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된 '드라큘라' 재연을 통해 데뷔했다. 재연에 이어 삼연에도 조나단 하커 역으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그가 극중 맡은 조나단 하커는 조심스럽고 감성적인 인물. 조나단 하커는 미나 머레이(조정은, 임혜영, 린지 분)의 약혼자이며 자로 잰 듯 반듯한 영국 변호사다.

뮤지컬 배우 진태화 /사진=김창현 기자뮤지컬 배우 진태화 /사진=김창현 기자


진태화는 2016년 '드라큘라' 재연을 통해 김준수와 첫 호흡을 맞췄다. 이어 '도리안그레이' 무대에 함께 올랐다. 현재 '드라큘라' 삼연에서도 다시 한번 김준수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날 진태화는 "소중한 순간들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오랜만에 (김)준수형과 작품을 통해 만나기도 했고, '드라큘라' 재연 당시에는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못 했었다. 이번 '드라큘라' 삼연에서는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 배우들끼리 신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건 좋지만 '이렇게 해보는 건 어때?'라고 말하기에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 월권이라고 생각하는 배우도 있기 때문이다. 준수형과 저는 그런 관계는 아니다. 오히려 형이 편하게 해주고, 도움이 많이 된다"라고 말했다.

진태화는 "준수형은 많은 작품을 통해 경험해왔다. 과거 '도리안그레이' 연출을 맡은 이지나 연출님께서 '준수는 극을 보는 시야가 넓다'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저 역시 이지나 연출님의 말을 느꼈을 정도다. 조그마한 것이지만, 결과적으로 큰 그림으로 이어질 수 있는 부분을 많이 이야기해준다. 다시 한번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진태화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공연이 3주간 중단됐을 때 집콕 했었다. 공연에 맞춰져 있던 리듬이 점점 변해갔다. 공연 재개 일주일 전부터 준수형과 통화하면서 대사를 맞춰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드라큘라' 속 저의 첫 대사인 '계십니까'를 응용해서 괜히 '계십니까'라고 하기도 했다. 그러자 준수형이 '미스터 조나단 하커'라며 받아쳐줬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뮤지컬 '드라큘라'는 오는 6월 7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단독 임슬옹, 빗길 무단 횡단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