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마스크 폭리에 "정부는 뭐하나" 비판→결국 글 삭제 [★NEWSing] - 스타뉴스

진서연, 마스크 폭리에 "정부는 뭐하나" 비판→결국 글 삭제 [★NEWSing]

김미화 기자  |  2020.02.26 13:46
배우 진서연 / 사진=스타뉴스배우 진서연 / 사진=스타뉴스


배우 진서연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마스크 판매로 폭리를 취하는 판매자를 비판했다. 진서연은 "정부가 가만히 있다"라고 비판했지만, 일부 네티즌은 이를 비난했고 결국 SNS글을 삭제했다.

진서연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라는 글을 썼다. 이와 함께 50매에 11만4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마스크 판매 사진을 올렸다.

진서연은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라며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 쓰레기. '워킹데드'랑 뭐가 다른가.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이라고 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소신있는 모습을 응원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일부 네티즌은 이 같은 진서연의 주장을 비난해 논란이 됐다.

결국 진서연은 부담을 느낀듯 해당 SNS를 삭제했다.

진서연의 SNS 글 삭제를 두고도 일부에서는 자신의 소신을 밝힌 것이 문제 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이지만 다른 쪽에서는 현 사태에서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소용 없다며 맞서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56회 백상예술대상]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