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함 전달되길"..'안녕 드라큘라' 서현→이주빈이 그려낼 3色 매력[종합] - 스타뉴스

"따뜻함 전달되길"..'안녕 드라큘라' 서현→이주빈이 그려낼 3色 매력[종합]

이건희 기자  |  2020.02.14 14:5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JTBC \'안녕 드라큘라\' 온라인 생중계 캡처/사진=JTBC '안녕 드라큘라' 온라인 생중계 캡처


'안녕 드라큘라'가 시청자를 따뜻하게 물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14일 오후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다예 감독, 배우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이 참석했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딱드리게 된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은 옴니버스 2부작 드라마다.

이날 김 감독은 "'안녕 드라큘라'는 엄마와 딸의 이야기, 꿈과 현실에 방황하는 청춘들의 이야기, 어른들의 이기심으로 상처받은 아이들의 이야기까지 담긴 옴니버스 드라마다. 시청자분들이 작품을 보시고 따뜻한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이어 '안녕 드라큘라'만의 매력에 대해 "세 가지 이야기가 공존해서, 풍부하고, 다양한 결을 볼 수 있고,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나이와 상관 없이 서툴고 헤멜 때 엉망진창이어도 문제가 아니다'라는 것을 표현해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김 감독은 '안녕 드라큘라'에 출연하는 배우들을 캐스팅한 배경을 전했다. 그는 "3가지 이야기가 이어져서 압축적으로 보여줘야 했다. 연기력을 중점으로 캐스팅을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안녕 드라큘라\' 온라인 생중계 캡처/사진=JTBC '안녕 드라큘라' 온라인 생중계 캡처


드라마 '시간' 이후 약 1년 반만에 작품에 복귀하는 서현은 '안녕 드라큘라'에서 착한 딸 콤플렉스를 가진 초등학교 선생님 안나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에서 좋은 배우분들을 만나 즐겁게 촬영을 했다"며 자신만의 장점에 대해 "진정성이라고 생가한다. 매 순간 만들어진 감정이 아닌 내면에서 나오는 감정으로 연기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안나의 엄마 미영 역할을 맡은 이지현은 "제가 실제로 엄마가 되어본 적이 없다. 서현에게 '얹혀가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뿐만 아니라 서현과 이지현이 극중에서 맡은 역할과 싱크로율이 정 반대라 눈길을 끌었다. 서현은 "실제로는 자신감이 넘치는데, 안나는 주눅이 들어있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지현은 "저는 반대로 배역에서는 자신감이 넘치지만, 실제로는 의기소침한 것 같다"고 표현했다. 이를 들은 서현은 이지현과의 연기에 대해 "함께 해서 영광이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무명 인디밴드 4년차 서연 역할의 이주빈은 "제가 연습생을 했던 적이 있다, 하지만 데뷔를 해본 적이 없다"며 "소녀시대(서현)가 계신데 부끄럽네요"라고 미소지었다. 또한 그는 "'안녕 드라큘라' 촬영을 위해 기타와 노래 연습을 했다. 정말 어려웠다"고 회상했다.

극중 눈치 백단 당찬 초딩 유라 역을 맡은 고나희와 금수저 10세 아이 지형 역의 서은율은 과거 작품을 함께 한 이력이 있다. '안녕 드라큘라'를 통해 다시금 재회했다. 따라서 고나희와 서은율은 '안녕 드라큘라'에서 서로를 다시 만나 편했다고 밝혔다. 또한 고나희와 서은율은 유쾌한 인터뷰로 시종일관 웃음을 유발했다.

마지막으로 이지현은 "극에서 나오는 배역들이 성장하는 과정을 보신다면 공감하면서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고, 서현은 "저희 드라마가 따뜻한 분위기에서 열심히 촬영했으니, 이 따뜻함이 여러분들에게도 잘 전달될 수 있으면 좋겠다 .항상 행복하세요"라고 끝 인사를 남겼다.

한편 '안녕 드라큘라'는 오는 1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