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현섭, 16년 후배 개그우먼 정주리에게 뺨맞아

김수진 기자  |  2008.02.15 11:18
개그맨 심현섭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개그맨 심현섭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개그맨 심현섭이 여자후배로부터 뺨을 맞은 사건이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심현섭은 최근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네버엔딩 쇼를 해라'에 출연해 "16년 나이차이가 나는 여자 후배에게 빰을 맞은 적 있다"고 밝혔다.

당시 빰을 때린 여자 후배가 정주리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방송가 안팎에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심현섭은 지난해 말 SBS 코미디 프로그램 '웃음을 찾는 사람들'의 '형님뉴스'에 출연하기 위해 대기실에 있다가 후배 개그우먼 정주리로부터 뺨을 맞았다.

당시 심현섭은 정주리 등 후배 개그맨들과 함께 있다가 한 고참 개그맨이 "너 나랑 방송 오래 할 거야? 심현섭이랑 오래 할 거야?"라며 "심현섭의 뺨을 때려라"고 한 말이 발단이 됐다. 정주리는 당시 선배의 지시에 심현섭의 뺨을 때렸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정주리 소속사 컬투 측은 "당시 상황이 심현섭씨가 일방적으로 정주리에게 뺨을 맞은 상황이 아니었다"며 "개그 현장에서 일어난 피해자가 없는 장난이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심현섭 소속사 관계자 역시 "당시 심현섭씨 역시 이에 대해 장난으로 받아들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네버엔딩 쇼를 해라'에서도 이 사건에 대해 먼저 언급한 것은 심현섭씨가 아니다. 당시 상황에서 기분이 나빴을 수 있다. 하지만 이해하고 넘어간 상황이다. 지금 와서 잘잘못을 가리려고 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웃음을 찾는 사람들' 한 관계자는 "현장에서 폭력사태가 있었다면 알았을텐데 보고 받지 못한 바다. 또한 선후배간 따귀때리기 관행은 처음 듣는 일이며, 그런 관행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