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코스타리카] 윤종규 선제골 도와도 뒷공간 노출… 우측 풀백 고민 계속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09.23 21:56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무주공산 우측풀백 자리를 두고 선택 받은 윤종규(FC서울)가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잡는 듯 했지만, 정작 수비에서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 홈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오는 11월에 열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마지막 시험 무대인 이번 평가 2연전에서 기세를 올리지 못했다.

벤투호는 이날 경기에서 큰 변화는 주지 않았다. 그러나 우측 풀백에 변화를 줬다. 바로 윤종규 선발 투입이었다.

윤종규 선발은 예상 밖이었다. 그동안 우측 풀백 선발은 이용(수원FC), 김태환(울산현대), 김문환(전북현대)이 번갈아 가며 선발 출전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소집에서 이용을 제외하고 윤종규를 비롯해 김태환, 김문환 3명을 뽑았다. 왼 측면 수비수를 김진수(전북현대), 홍철(대구FC)를 뽑은 것에 비해 1명 더 많다.

그는 “고민은 아니다. 옵션이라 생각하면 된다. 26명 선발 했는데 풀백이 5명이다. 3명은 선택적인 부분이다. 3명 중에 1명은 우리랑 자주 하지 못했던 윤종규다. 어떻게 활용할 지 보기 위해 선택했다. 다른 가능성을 보기 위해 뽑았다”라며 고민은 아니라 했지만 간접적으로 우측 풀백 주전을 확실히 정하지 못한 셈이다.

결국, 벤투 감독은 윤종규를 선택했고, 전반 27분 황희찬의 선제골을 도운 정확한 크로스로 도움을 주기까지 좋았다.

그러나 이후 문제점을 드러냈다. 전반 40분 베네테에게 실점 당시 뒷공간으로 침투하는 그를 놓쳤다. 전반 막판에도 베네테의 움직임을 놓쳐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수비는 조직력이 중요하다. 막판 한 자리를 두고 고민이 계속된다면, 악재나 다름 없다. 남은 2달 동안 우측 풀백 자리를 두고 고민은 더 깊어졌다.

사진=뉴시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