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라이벌 존중한 김도균 감독 "내년에도 K리그1에서 수원더비 했으면"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08.06 22:06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수원더비를 승리로 장식한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무너지는 명가 수원삼성의 저력을 기대했다.

김도균 감독이 이끈 수원FC는 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서 수원삼성을 4-2로 제압했다.

선발 출전한 스트라이커 김현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은 수원FC는 정재용과 라스가 릴레이 득점에 가세하면서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3경기 무승을 털어낸 김도균 감독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고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전처럼 임해야 했다.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를 했다. 마지막 라스 골은 조금 그렇지만 다른 골들이 환상적으로 들어갔다"며 "굉장히 습하고 무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온힘을 다해 뛰었다. 칭찬하고 싶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경기 전부터 기대했던 김현이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김도균 감독은 "원톱으로 제 역할을 잘해줬다. 후반에 체력때문에 교체하려고 할 때 환상적인 골을 넣어서 아주 칭찬하고 싶다. 앞으로도 시간만 주어지면 골을 넣을 선수"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현은 올해 11시즌째 K리그서 보내고 있다. 베테랑 반열에 들어간 김현은 오히려 지금 커리어하이를 바라본다. 김도균 감독은 "내가 김현을 꽃 피웠다기보다 지난 시즌에 잠재력을 확인했다. 김현이 FA로 나온다고 할 때 영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훈련 때 보면 운동량, 슈팅 등 장점이 많다. 앞으로 더 기대가 되는 선수다. 커리어하이 득점을 한 만큼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우리나라에 원톱이 많지 않은데 중심 역할을 해줄 스트라이커가 됐으면 한다"라고 활약을 기대했다.

수원FC는 수원더비서 늘 웃는다. 전적을 뒤집었지만 여전히 수원의 주인공으로 수원삼성을 꼽은 김도균 감독은 "수원삼성은 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전통이 있는 팀이다. 존중해야 한다. 그러나 모기업이 변하면서 지원이 예전보다 못한 영향도 있다. 바람이라면 우리와 수원삼성 모두 잔류해서 내년에도 K리그1에서 더비가 펼쳐졌으면 한다"라고 응원했다.

수원더비 경기력이 좋았기에 다음 상대 전북현대전도 기대해 볼만 하다. 김도균 감독은 "매 경기 상대에 따라 스타일과 경기력이 달라져 장담할 수 없다. 전북도 우승 경쟁을 위해 열심히 달리고 있다. 우리도 스플릿A에 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 홈이기에 맞불을 놓을지 실리를 챙길지 고민을 조금 더 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