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박나래, 십자인대 파열 근황 "도가니 수육 바로 먹었다"

이상은 기자  |  2022.08.05 23:34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박나래의 전방 십자인대 파열 소식에 걱정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다친 발목을 공개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전현무는 박나래에게 "건강을 잘 챙겨야 된다고 매주 말하고 있는데 발이 어떻게 된 거예요?"라고 물었다. 박나래는 "제가 촬영하다가, 춤을 추다가 살짝 다쳤는데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이 됐어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연진이 박나래의 발목을 보고 놀라자 박나래는 "부은 게 아니라 살찐 거예요"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이에 기안84는 "굳이, 애써 괜찮아 보이려고 저렇게 웃으면서 말하는 것도 슬퍼"라며 걱정했다. 전현무는 "천상 개그맨인 거야 이것마저도 웃으면서 승화시키려고"라며 다독였다.

기안84는 "통증은 없는 거죠?"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통증은 없어요. 걷는 것만 좀 불편할 뿐이지"라고 답했다. 전현무는 "관리 잘 하셔야 해요. 치료 잘 받아야 하고"라고 말하자 박나래는 "제가 그래 가지고 그날 MRI 찍고 집에 와서 도가니 수육을 시켜서 바로 먹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그걸 핑계로 또 바로 수육이 들어갔고만"이라며 웃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