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코드 쿤스트, 극소식가→S전자 '훈남 동생' 공개[★밤TView] - 스타뉴스

'나혼산' 코드 쿤스트, 극소식가→S전자 '훈남 동생' 공개[★밤TView]

오진주 인턴기자  |  2022.01.15 00:51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에서 코드 쿤스트가 엄친아 동생을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자취 9년, 10년 차 대세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이하 '코쿤')가 출연했다. 코쿤의 집에 누군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는 모습이 담겼다.

바로 세 살 터울의 동생이다. 코쿤은 동생에 대해 "일단 저보다 모든 게 월등하다. S 전자 연구원이다. 제 기준에서는 엄친아"라고 설명했다. 코쿤의 동생은 코쿤에게 해줄 음식 재료들을 사 들고 왔다. 코쿤은 "뭐야 뭘 이렇게 사 왔어"라고 했고, 동생은 "장 봐왔지. 기다려봐 요리해줄게"라며 등심 스테이크를 꺼냈다.

코쿤은 생각보다 많은 양에 "이걸 한 사람당 하나씩 다 먹어?"라고 물었고, 동생은 "두 개도 먹는데?"라고 답했다. 코쿤은 "에이 거짓말하지 마. 이걸 한사람이 어떻게 다 먹어. 나 잘라서 4일도 먹는데?"라고 했다. 이에 전현무는 "전쟁 나면 제일 오래 살 거 같다"라고 했고, 박나래는 "밥해주고 싶다"라고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코쿤은 "저는 그거 기다리고 있거든요. 캡슐로 밥 먹는 거"라고 했고, 전현무는 "캡슐도 소금 찍어 먹어야 한다"라고 하자, 박나래는 "캡슐도 김치에 싸 먹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폭소케 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이어 코쿤의 동생은 파스타를 만들었다. 딱 봐도 수준급 솜씨를 선보였다. 기안84는 "동생분 인기 많겠다"라며 부러워했다. 코쿤은 "냄새 좋다. 나는 냄새 오래 맡으면 배부른데"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잘 차려진 식탁에 앉아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코쿤은 "내가 공부 안 해서 엄마가 속상해했잖아"라고 말문을 열었다. 동생은 "저 인간 어떡하냐"라며 맞장구쳤다. 코쿤은 "이제 사람 됐다 느낀 건 언제야?"라고 물었고, 동생은 "'사람 됐다'라는 아직도 아니야. 걱정을 안 하게 된 건 2집 할 때쯤. 1집 만들 때까지만 해도 같았어. 하아.. 음악을 멋으로 하는데?"라고 답했다.

코쿤은 "아냐 사랑해서 했어. 사랑해서 하는 건 맞는데 겉멋이 많이 들었어?"라고 다시 물었고, 동생은 "멋을 사랑했지"라고 말하며 폭소케 했다. 코쿤은 "나는 원래 옛날부터 너에 대한 걱정은 단 한 번도 없었어"라며 "너는 하기 싫어하는 것도 곧잘 했다. 나는 하고 싶은 것만 하려는 스타일이었다"라고 동생을 칭찬했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