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남편' 차서원, 한기웅에 "오승아 죗값 치러야 해" - 스타뉴스

'두번째남편' 차서원, 한기웅에 "오승아 죗값 치러야 해"

오진주 인턴기자  |  2022.01.14 19:15
/사진=MBC '두 번째 남편' 방송화면/사진=MBC '두 번째 남편' 방송화면


'두 번째 남편'에서 배우 차서원이 한기웅을 주먹으로 내리쳤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문상혁(한기웅 분)이 봉선화(엄현경 분)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문상혁은 "선화야 윤재경(오승아 분) 그렇게 자극할 필요 없잖아"라고 했다. 봉선화는 "오빤 윤재경이 이대로 자기가 지은 죄를 모른 채 살았으면 좋겠어?"라고 물었다.

문상혁은 "그래도 걔는 환자야. 차라리 난 재경이가 기억을 못 찾았으면 좋겠다. 그래야 우리 태양이(정민준 분) 데리고 우리가 다시 시작하지. 선화야 우리 다시 시작하자. 나랑 태양이 데리고 우리 같이"라고 전했다.

그때 윤재민(차서원 분)이 들어와 문상혁을 주먹으로 치며 "너 뭐 하는 놈이야?"하고 소리쳤다. 문상혁은 "선화가 형님 와이프라도 돼요?"라고 따졌다.

윤재민은 "제 와이프 눕혀놓고 다른 여자한테 뭐 하는 짓이냐고"라고 했고, 문상혁은 "형님이야 말로 어떻게 한 식구를 경찰에 신고하면서 재경이를 곤경에 빠뜨려요"라고 했다. 윤재민은 "똑똑히 알아둬. 기억을 못 해도 재경이는 죗값 치러야 해"라며 봉선화를 데리고 나왔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