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진, '별똥별' 주연 합류&단편작 '내일의 연인들' 서독제 초청 - 스타뉴스

박소진, '별똥별' 주연 합류&단편작 '내일의 연인들' 서독제 초청

이경호 기자  |  2021.11.25 19:17
배우 박소진./사진제공=눈컴퍼니배우 박소진./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박소진이 tvN 새 드라마 '별똥별' 주연 합류와 더불어, 단편 출연작 '내일의 연인들'의 서울독립영화제 초청 소식을 알리며 단단한 연기 행보를 이어나간다.

tvN '별똥별'(극본 최영우, 연출 이수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스타 케어의 최전선에 있는 매니지먼트 홍보팀장 오한별(이성경 분)과 그의 천적이자 완전무결 톱스타 공태성(김영대 분)의 애증 가득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담는다. 최영우 작가가 집필하며, '그 남자의 기억법', '낮과 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등의 연출을 맡았던 이수현 감독이 메가폰을 쥔다.

박소진은 오한별의 절친이자 연예부 기자 조기쁨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한다. 다소 냉소적인 성격을 지닌 팩트 폭격러의 모습을 통해 강단 있는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배역에 대한 분석과 노력, 뜨거운 열의로 어느 캐릭터를 만나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내는 박소진이기에 이번 '별똥별'을 통해 다시 한번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종횡무진 활약할 그의 연기가 더욱더 기다려지고 있다.

지난번 출연 소식을 알린 영화 '12월의 봄'(가제)을 비롯해 청춘들의 현실적 사랑을 그리는 영화 '모라동',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별똥별'에서의 '조기쁨'까지. 박소진은 캐릭터에 생명을 불어넣는 연기력을 자유자재로 뿜어내며 대중의 마음을 압도할 전망이다. 그런가 하면 '선애' 역을 섬세한 목소리로 그려낸 단편영화 '내일의 연인들'이 오늘(25일) 개막을 알린 제47회 서울독립영화제 페스티벌초이스 부문에 초청, 단단히 쌓아가는 그의 연기 행보에 새로운 이야기를 하나 더 추가했다.

그간 무대와 영화, 드라마 등 장르를 넘나들며 연기 폭을 넓혀온 박소진이기에 연기를 향한 진정성과 열정이 캐릭터에 온전히 반영되며 더욱 설득력을 느끼게 하기도. 매 작품 캐릭터를 자신의 것으로 온전히 소화하는 능란한 연기로 작품을 한층 더 맛깔나게 만들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그 인물 속으로 깊이 몰입케 해왔다.

이렇듯 장르를 불문하고 팔색조 매력과 넓은 연기 폭으로 캐릭터를 그려나가며 대중을 매료, 놀라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박소진. 새롭게 주연 합류 소식을 알린 드라마 '별똥별' 속에서 그가 완성해낼 조기쁨 캐릭터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이 뜨겁게 달궈지는 이유다.

한편, 박소진이 출연을 확정한 '별똥별'은 tvN 편성 예정이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