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청' 김경일, 경호원 고지섭 완벽 변신..시청자 웃음보 자극 - 스타뉴스

'이상청' 김경일, 경호원 고지섭 완벽 변신..시청자 웃음보 자극

이경호 기자  |  2021.11.25 17:09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의 김경일./사진=웨이브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영상 캡처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의 김경일./사진=웨이브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영상 캡처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속 김경일이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지난 12일 전편 공개된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이상청'. 연출 윤성호, 극본 크리에이터 송편·김홍기·최성진·박누리 등)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1주일간을 그린 작품이다.

'이상청'이 이정은을 필두로 파란만장한 정치 생존기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조연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그중에서도 독특하고 신선한 경호원 캐릭터로 보는 이들의 웃음보를 한껏 자극한 김경일(고지섭 역)의 거침없는 활약이 화제에 올랐다.

김경일은 극 중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은의 경호원인 고지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청와대 경호처 출신이라는 탄탄한 이력을 가진 그는 첫 등장부터 문체부 장관실을 샅샅이 수색하며 FM 직업정신을 자랑했다. 또한 이정은의 화장실 앞까지 동행하며 쉴 틈 없이 그녀를 경호하는 직업정신 투철한 면모로 눈도장을 찍었다.

그런가 하면 작품 속 고지섭이 가진 고충이 밝혀지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피곤해하는 이정은을 위해 그가 장관실 책상에 음이온을 붙이던 순간, 음이온을 도청장치로 오해한 김수진(이학주 분)과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싸움의 여파로 뜻밖의 부위에 피를 흘리며 걸어가던 고지섭을 브이로그 담당 맹소담(김예지 분)이 포착했고, 그는 결국 '유두 민감증'이라는 웃픈 사실을 고백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김경일은 장관 후보를 가려내는 장면 속 청와대 실무관으로 깜짝 변신, 그가 1인 2역을 소화해내며 다채로운 활약을 펼쳤다는 비하인드가 알려져 또 한 번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경일은 "좋은 작품에 참여한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드라마와 함께 '고지섭'에게도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 고지섭의 뻔뻔함과 코믹함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된 것 같아 뿌듯한 마음도 크다. '이상청' 정주행 재탕, 삼탕과 더불어 앞으로 배우 김경일로서 보여드릴 행보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기쁜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김경일은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여과 없이 뽐내며 최고의 씬 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대체 불가한 김경일의 열연을 담아낸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는 오직 웨이브를 통해 전편 감상할 수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