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윤양하, 美 자택서 별세..향년 81세 - 스타뉴스

원로배우 윤양하, 美 자택서 별세..향년 81세

김미화 기자  |  2021.09.15 09:59
/사진=한지일 페이스북/사진=한지일 페이스북
원로배우 윤양하(본명 윤병규)가 미국 버지니아 자택서 별세했다. 향년 81세.

고(故) 윤양하 유족 측에 따르면 윤양하는 자택서 낮잠을 자던 중 깨어나지 못했고 지난 4일(현지시각)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국가대표 유도선수 출신으로 1960년대와 70년대 영화계서 활동했다.

고 윤양하는 1967년 김수용 감독의 영화 '산불'서 단역으로 데뷔했으며 '월하의 검' '필살의 검' '내장성 대복수' 등 검객물에 주로 출연했다. 또 '씨받이' '아제아제 바라아제'등 임권택 감독 작품에도 출연했다.

고인은 1985년 한국영화인협회 영화배우분과위원장, 1986~1988년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배우 한지일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양하의 별세 소식을 알리며 "임권택 감독님께서 무척 아꼈던 배우로 호탕한 웃음과 목소리로 많은 팬이 있었다. 갑작스러운 형의 소식을 접하니 아무 것도 생각이 나지 않는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고 윤양하의 장례식은 지난 13일 미국 현지에서 치러졌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