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에 떠난 박지성처럼...' SON 혹사 반복, 슬픈 예감 '현실' 된다 - 스타뉴스

'29살에 떠난 박지성처럼...' SON 혹사 반복, 슬픈 예감 '현실' 된다

김명석 기자  |  2021.09.15 10:07


손흥민(가운데 위)이 지난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손흥민(가운데 위)이 지난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손흥민(29·토트넘)이 또 쓰러졌다. 이번엔 종아리 부상이다. 햄스트링에 이어 올 시즌에만 두 번째 부상이다. 특히 이번엔 그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대표팀에서의 혹사 우려가 실제 독으로 돌아왔다는 점에서 팬들의 아쉬움도 더 크다.

부상이 처음 알려진 건 지난 7일이었다. 대한축구협회는 레바논과 월드컵 최종예선 킥오프를 2시간여 앞두고 '손흥민이 우측 종아리 근육 염좌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고 알렸다. 전날 훈련 중 종아리에 불편함을 느껴 검사를 진행했는데, 결국 부상 판정을 받았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었다.

우려가 현실이 됐다. 앞서 손흥민은 소속팀 일정 등을 이유로 대표팀 소집일보다 하루 늦은 지난달 31일 귀국했는데, 불과 이틀 만에 열린 이라크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오랜 비행 시간, 시차 적응 등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상황에서 펼친 강행군이었다. 부상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았는데, 결국 실제로 이어졌다.

입국 다음 날인 지난 1일 파주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준비 중인 손흥민(왼쪽)과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입국 다음 날인 지난 1일 파주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준비 중인 손흥민(왼쪽)과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당시 손흥민마저 지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방송 인터뷰를 통해 그는 "소속팀 경기를 하고 와서 이틀 만에 경기를 치렀다. 잠도 잘 못 자고 어떻게 경기를 잘 치를 수가 있겠나. 힘든 부분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몸 상태는 핑계일 뿐'이라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손흥민이 스스로 몸 상태에 대해 아쉬움을 내비친 건 이례적이었다.

유럽파들에 대한 배려, 대표팀 운용의 묘가 아쉽다는 지적이 나온 이유였다. 월드컵 최종예선인 만큼 차출은 불가피하더라도 적어도 컨디션을 고려한 출전시간의 조절은 필요했다는 얘기다.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유럽파들의 무리한 출전은 부상 가능성을 동반하는 것은 물론 팀 경기력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었다. 벤투호는 피파랭킹 70위 이라크와 졸전 끝에 0-0으로 비겼고, 손흥민의 풀타임 출전 여파는 부상으로까지 번졌다.

결국 손흥민은 소속팀 복귀 후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 '부상'을 이유로 결장했다. 현지에선 17일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20일 첼시전까지 2경기 더 결장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중이다.

박지성이 2011년 1월 국가대표팀 은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당시 나이는 만 29세였다. /사진=OSEN박지성이 2011년 1월 국가대표팀 은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당시 나이는 만 29세였다. /사진=OSEN
문제는 손흥민의 대표팀 혹사 논란, 이에 따른 부상 우려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영국에서 한국을 오가는 긴 비행 시간, 시차 적응 등의 문제는 대표팀 소집 때마다 늘 제기돼 왔던 문제인데, 파울루 벤투(52·포르투갈) 감독만 하더라도 지난 3년간 국내에서 열린 A매치 13경기 중 단 1경기, 피파랭킹 204위(당시) 스리랑카전을 제외하고 모두 손흥민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이같은 손흥민의 혹사가 자칫 대표팀 경력, 나아가 축구선수 경력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팬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다. 박지성(40)이나 기성용(32·FC서울) 등 혹사 논란 속 대표팀에서 일찌감치 은퇴했던 사례가 반복되는 것 아닌지에 대한 우려다. 부상 횟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최근 분위기라면 '슬픈 예감'은 현실로 다가올 수도 있다.

도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김학범(61) 올림픽 대표팀 감독 역시 손흥민을 와일드카드로 뽑지 않은 가장 큰 이유로 '혹사 우려'를 꼽았다. 그는 "올림픽까지 가게 되면 손흥민을 더 혹사시킬 수도 있을 가능성이 부각됐다. 손흥민은 우리가 보호하고, 아끼고 사랑해줘야 할 선수다. 박지성을 보면서 느꼈다"고 설명했다. 박지성처럼 손흥민을 대표팀에서 빨리 떠나보내면 안 된다는 의미였는데, 이는 모든 축구팬들의 간절한 바람이기도 하다.

/그래픽=김혜림 기자/그래픽=김혜림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