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하3' 김영대, 한지현 위해 흑화 한 척 "착하게 사는 게 지겹다"[별별TV] - 스타뉴스

'펜하3' 김영대, 한지현 위해 흑화 한 척 "착하게 사는 게 지겹다"[별별TV]

이시연 기자  |  2021.07.30 23:05
/사진= SBS '펜트하우스3' 방송 화면/사진= SBS '펜트하우스3' 방송 화면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 김영대가 동생 한지현을 지키기 위해 엄기준을 찾아갔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주단태(엄기준 분)를 찾아가 흑화 한 척하는 주석훈(김영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석훈은 동생 주석경(한지현 분)이 주단태에 의해 납치된 사실을 알고 동생을 지키기 위해 주단태를 찾아갔다.

주석훈은 "약속 지키러 왔어요.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 일 배우려고요. 착하게 사는 게 지겨워서 이제는 주단태 아들답게 살아보려고요"라며 "본격적으로 경영 배워보고 싶어요. 제 건 제가 지켜야죠"라고 말했다.

주단태는 "왜 갑자기 생각이 바꼈을까"라고 말하면서도 호탕하게 웃으며 "역시 내 아들다워. 이제 내가 가진 건 다 네 거야. 넌 내 자랑스러운 핏줄이니까"라며 기뻐했다.

주석훈은 "그런데 왜 석경이는 유학 보내신 거냐"고 물었고 주단태는 "그거야 석경이가 원해서지. 알잖아. 난 석경이 말 한마디면 끔뻑 죽는 거. 우리 아들 오랜만에 한번 안아볼까"라며 주석훈을 끌어안았고 주석훈은 이런 주단태 앞에서 가면을 써야 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