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 스타뉴스

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심혜진 기자  |  2021.06.11 22:37
이다영./사진=KOVO이다영./사진=KOVO
'학폭 논란'으로 징계를 받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25)이 그리스 PAOK 이적설이 제기된 가운데, 대한배구협회 규정상 이적이 쉽지 않다. 협회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에이전시 업체 CAAN은 11일 홈페이지에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밝혔다.

배구선수의 경우 해외리그에 이적을 해야 할 때 대한민국배구협회의 '국제이적 동의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그런데 이다영의 상황은 그렇게 할 수 없다. 이다영은 이재영과 함께 지난 2월 학교폭력 논란으로 흥국생명과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배구협회의 관계자는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계약했다고 나와서 당황스럽다"고 말문을 연 뒤 "국가간 배구 질서가 있지 않나. 해외 이적을 하려면 국제배구연맹(FIVB), 배구협회 그리고 소속팀 3자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런 규정은 (배구간) 질서를 잘 지키자는 의미다. 그런데 이렇게 계약 발표가 나와버렸다"고 황당해했다.

또 이 관계자는 "국내에서 물의를 일으킨 선수에 대해서는 협회 규정에 의거해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해주지 않도록 하고 있다. 공식적으로 요청한 사실도 없다"면서 "현재로서는 이다영의 해외 이적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소속 구단 흥국생명 역시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장정지 처분을 내렸다. 흥국생명은 이달 말 마감되는 '등록선수 공시'에 이다영과 이재영의 이름을 넣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다영의 이적 사실이 전해졌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당황해하면서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