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콜' 장민호X정동원, 22살 두 아이 엄마 방문..베이비시터 변신[★밤TView] - 스타뉴스

'사콜' 장민호X정동원, 22살 두 아이 엄마 방문..베이비시터 변신[★밤TView]

여도경 기자  |  2021.06.10 22:33
/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민호와 정동원이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 22살의 어린 나이에 두 아이의 엄마가 된 팬을 찾았다.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는 팬들에게 직접 가는 '찾아가는 콜센타'가 담겼다.

이날 정동원은 "베이비시터로 변신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정동원은 "11개월 아들의 엄마이자 출산을 앞둔 엄마입니다. 다니던 대학교도 휴학했고 남편과 신혼도 물건너갔습니다. 예전에는 친구들이랑 맛집 찾아다니던 것도 좋았는데 이제는 꿈만 같은 이야기입니다. 그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잘 할 수 있을까요? 도와주세요"라며 사연을 소개했다.

장민호와 정동원은 배달원으로 변신해 사연을 보낸 팬을 찾았고, 아이를 안은 팬은 두 사람을 보고 활짝 웃었다. 장민호는 "오늘 하고 싶은 거 다 해도 된다"고 말했다. 정동원이 "우리가 다 보겠다"고 하자 장민호는 "우리가 아니라 나 아니겠냐. 까닥하다 너까지 다 보게 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영탁, 이찬원, 김희재는 체육관을 찾았다. 이찬원은 "여자프로농구단 매니저 박남희라고 합니다. 저희 농구단 선수들은 흥부자로 소문이 자자한데 코로나19로 흥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비시즌 기간에 코로나19로 경기가 줄줄이 취소되며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며 사연을 보냈다.

잠시 후 박남희 매니저가 등장했다. 박남희 매니저는 "리듬 훈련 중이라 (좋다)"며 세 사람을 반겼다.

/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김희재는 깜짝 등장을 위해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여자농구팀 연습장소를 먼저 찾았다. 이찬원은 "첫 번째 미션이 있다. 선수 한 명과 인터뷰해라"라고 했다. 이에 김희재는 선수를 붙들고 "평소 트로트를 좋아하냐"라고 물었지만 선수는 "잠시만요"라며 멀어졌다. 김희재는 "너무 상처다. 아무도 나한테 관심이 없다"

이찬원은 "선수 한 명을 붙잡고 본인을 찍어달라고 해라"라고 또 다시 미션을 내렸다. 이에 김희재는 다른 선수에게 카메라를 맡겼지만 그 선수 역시 김희재를 알아보지 못했다.

결국 김희재는 모자와 마스크를 벗고 선수들 앞에 나섰다. 김희재가 '돌리고'를 부르자 나오자 선수들은 흥에 겨워 함께 춤을 췄다. 잠시 후 영탁과 이찬원도 등장했다. 영탁과 이찬원이 '찐이야'를 부르자 선수들은 한 줄로 줄을 서서 함께 안무를 맞췄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