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의 영광의 달!"..김영광, '미션 파서블'→'안녕? 나야!' 종횡무진 - 스타뉴스

"2월의 영광의 달!"..김영광, '미션 파서블'→'안녕? 나야!' 종횡무진

강민경 기자  |  2021.02.24 10:44
/사진=영화 \'미션 파서블\' 김영광 스틸/사진=영화 '미션 파서블' 김영광 스틸


영화 '미션 파서블'의 주역 김영광이 스크린과 안방극장에서 동시에 관객과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현재 한국 영화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영화 '미션 파서블'의 김영광이 다른 매력으로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드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영화 '미션 파서블'은 선입금 후업무 흥신소 사장 우수한(김영광 분)과 열정 충만 비밀 요원 유다희(이선빈 분)가 무기 밀매 사건 해결을 위해 전략적으로 공조하다 벌이는 아찔한 코믹 액션.

'미션 파서블'에서 김영광은 돈만 되면 무슨 일이든 다 하는 우수한 흥신소의 사장 우수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다달이 밀리는 월세를 마련하면서 습득한 생존력과 생활력에서 길러진 능청스러움, 여기에 위기 상황에서 돌변하는 냉철한 눈빛으로 반전미까지 선보이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사진=KBS 2TV \'안녕? 나야!\' 김영광 스틸/사진=KBS 2TV '안녕? 나야!' 김영광 스틸


그런 그가 KBS 2TV 드라마 '안녕? 나야!'를 통해서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주인공이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나를 만나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김영광은 '안녕? 나야!'에서 네버랜드의 피터팬처럼 영원히 철들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 한유현 역을 맡았다. 우수한과는 달리 날 때부터 금수저를 입에 물고 태어난 재벌 2세의 캐릭터이지만, 어떤 역할이든 자신만의 매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하는 김영광답게 기존의 재벌 캐릭터의 전형에서 벗어난 귀엽고 능글맞은 캐릭터를 탄생 시켜 시청자들을 안방 1열로 불러들이고 있다.

한편 '미션 파서블'을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