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밥상' 김혜수, 최불암에 받은 문자 공개 "시 같다"[별별TV] - 스타뉴스

'한국인의밥상' 김혜수, 최불암에 받은 문자 공개 "시 같다"[별별TV]

윤성열 기자  |  2021.01.14 21:11
/사진=\'한국인의 밥상\' 방송 화면 /사진='한국인의 밥상' 방송 화면


배우 김혜수가 선배 최불암에게 받은 문자를 공개하며 "시 같다"고 표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1TV '한국인의 밥상'은 10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 2편-수고했어요, 그대'로 꾸며졌다.

이날 김혜수는 최불암의 아내 김민자와 함께 '한국인의 밥상'을 10년간 이끌어온 최불암을 위한 식사를 마련했다.

김민자, 최불암 부부와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김혜수는 "가끔 두 분과 내가 문자 나누는데, 김민자 선생님의 문자는 선생님의 성품이 느껴진다. 정말 배려가 많으시고 문장이 간략하시다"고 말했다.

최불암의 문자에 대해선 "처음에는 선생님의 문자 받았을 때 깜짝 놀랐다"며 "특별히 공 들여서 쓰신 거라고 생각했는데, 선생님은 문자가 늘 시다"고 전했다. 최불암은 "그건 시가 아니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김혜수는 "선생님 문자를 받으면 보고 또 본다. 그렇게 기분이 좋다. 정말 시다"고 감탄했다.

이에 김민자는 최불암에게 "왜 혜수한테 시를 쓰고, 나한테는 시를 안 써"라고 말했고, 최불암은 "제일 많이 썼지 당신한테, (혜수가) 시라고 고급 평가를 해 준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혜수는 과거 최불암이 보내준 장문의 문자를 직접 읽었다. 이에 최불암은 "그게 내가 쓴거야. 잘 썼네"라며 쑥스럽게 웃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