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모란 생면국숫집 해물잔치국수, 면이 아깝다" - 스타뉴스

'골목식당' 백종원 "모란 생면국숫집 해물잔치국수, 면이 아깝다"

윤상근 기자  |  2021.01.13 23:06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성남 모란역 뒷골목으로 향했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모란 뒷골목으로 향해 식당 주인과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백종원은 모란역 인근 생면국수 가게를 바라봤다. 김성주는 "사장님의 요식업 경력이 22년 정도 되는데 10년을 쉬시기도 했고 1988년에 일 최고 매출 700만 원 정도를 포천에서 달성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김성주는 이어 "이후 8개 점포를 열었는데 줄줄이 폐업했고 횟집을 여러 군데에서 열었지만 실패했다"라며 "이 곳에서는 가게를 연 지 2년 9개월 정도 되고 주 메뉴는 국수, 수제비"라고 소개했다.

이후 백종원은 식당에서 해물잔치국수, 비빔국수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이어 셀프로 먹을 수 있는 닭죽도 발견하고 먹어보기도 했다. 음식이 완성되는 데는 14분 정도가 걸렸다.

먼저 백종원은 닭죽에 대해 "정말 맛있다. 전문점이 아닌데도 잘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메뉴에서는 빼야 한다. 국숫집에서는 해서는 안 된다. 닭죽이 감칠맛이 강하고 간도 세서 국수 맛을 못 느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해물잔치국수는 가격이 비싸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비주얼은 좋았다. 다만 꽃게는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살을 발라먹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면은 좋은데 국물이 그냥 그렇다"라고 평가했다. 백종원은 "면이 아깝다라고 평가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