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인터뷰] 조 1위 등극 김도훈, “좋은 결과로 대회 마무리하겠다” - 스타뉴스

[ACL 인터뷰] 조 1위 등극 김도훈, “좋은 결과로 대회 마무리하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11.22 01:20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대한민국) 김도훈 감독이 상하이 선화(중국)전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울산은 21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2차전서 윤빛가람(2골)과 김기희 골로 최강희 감독이 지휘하는 상하이에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1승 1무 승점 4점으로 FC도쿄(일본)를 득실차로 제치고 조 선두로 뛰어 올랐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양 팀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첫 경기가 힘들 것이라 예상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잘 준비하고 집중력을 발휘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오랜만에 경기를 뛴 선수들도 잘 준비했다는 느낌을 받아서 만족스럽다. 첫 단추를 잘 끼웠기 때문에 앞으로도 잘 하겠다. 마지막에 실점한 것은 아쉽지만, 3일에 한 번씩 경기가 있기 때문에 잘 회복하고 앞으로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알찬 내용에 결과까지, 울산의 완벽한 승리였다. 최전방 공격수 주니오를 필두로 2선으로 나선 이청용, 이상헌, 김인성이 활발히 움직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신진호가 왕성한 활동량과 투쟁심으로 중원을 장악했다. 미들라이커 윤빛가람은 단연 발군이었다. 전반 19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흐른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침착히 마무리했다. 전반 41분에는 상하이 골대 정면에서 이상헌의 패스를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8분 신진호의 프리킥을 김기희가 감각적인 헤딩 슈팅 득점으로 방점을 찍었다. 종료 직전 크로스 상황에서 헤딩골을 내줬지만 불투이스와 김기희를 중심으로 한 수비는 견고했다. 오랜만에 출전한 풀백 데이비슨과 정동호도 경기 감각에 큰 문제없었다. 국내 대회(K리그1, FA컵) 두 차례 우승 후유증을 어느 정도 떨쳐낸 모습이었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대회를 만회하는 것보다 우리 선수들이 ACL을 차분히 준비했고 순간순간 유연하게 대처해 이겼다. 팀 분위기는 승리를 통해서 만들어진다. 분위기를 잘 만들어 좋은 결과로 대회를 잘 마무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동행한 모든 선수들이 잘 준비돼 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진=울산 현대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AAA 2020]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