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5R] '칼버트-르윈 5G 연속골' 에버턴, 리버풀과 접전 끝 2-2 무승부 - 스타뉴스

[EPL 5R] '칼버트-르윈 5G 연속골' 에버턴, 리버풀과 접전 끝 2-2 무승부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10.17 22:2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머지사이드 더비’가 치열한 혈투 속에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에버턴과 리버풀은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두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홈팀 에버턴은 픽포드(GK), 콜먼, 미나, 킨, 디뉴, 고메스, 알란, 두쿠레, 히샤를리송, 칼버트-르윈, 하메스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리버풀은 아드리안(GK), 알렉산더-아놀드, 마팁, 판 다이크, 로버트슨, 헨더슨, 파비뉴, 티아고, 살라, 피르미누, 마네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2분 만에 리버풀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측면으로 연결된 공을 받은 로버트슨이 중앙으로 침투 패스를 내줬고 쇄도하던 마네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하지만 10분 리버풀은 판 다이크가 픽포드와 충돌 뒤 부상으로 고메스와 교체되는 악재를 맞이했다.

에버턴은 이러한 리버풀의 빈틈을 놓치지 않았다. 전반 19분 칼버트-르윈의 유효 슈팅으로 얻어낸 코너킥 상황에서 하메스가 올린 크로스를 킨이 그대로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골에 성공했다. 24분엔 픽포드가 알렉산더-아놀드의 프리킥 슈팅을 멋지게 선방해냈다.

에버턴도 전반 32분 콜먼이 부상으로 고드프리와 교체됐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36분 마네가 완벽한 득점 기회를 얻었지만 무산됐고 42분엔 칼버트-르윈의 슈팅이 빗나갔다. 리버풀은 계속 주도권을 잡고 에버턴을 압박했다. 하지만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전반전은 1-1로 종료됐다.



후반전도 리버풀이 주도권을 잡은 상황에서 진행됐다. 후반 2분 헨더슨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에버턴도 물러서지 않았다. 15분 히샤를리송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19분엔 하메스의 슈팅을 아드리안이 가까스로 막아냈다.

후반 26분 리버풀이 다시 앞서갔다. 미나가 걷어낸 공이 살라 발 앞에 떨어졌고 살라가 강력한 슈팅으로 에버튼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리버풀은 계속 에버턴을 몰아쳤다.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팁의 정교한 헤더 슈팅을 픽포드가 선방해냈다.

하지만 후반 35분 칼버트-르윈이 제공권 싸움에서 이기며 헤더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막바지로 가면서 경기는 더욱 치열해졌다.

에버턴은 10년 만에 '머지사이드 더비'를 승리로 가져가기 위해 총공격에 나섰다. 하지만 히샤를리송이 무리한 태클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후반 49분 헨더슨이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에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더 이상 득점이 터지지 않으며 경기는 2-2로 마무리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초아 복귀! 소속사 대표가 밝힌 비화]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