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삼광빌라' 이장우, 진경X정보석 이혼에 심란→진기주 포옹[★밤TView] - 스타뉴스

'오삼광빌라' 이장우, 진경X정보석 이혼에 심란→진기주 포옹[★밤TView]

이주영 인턴기자  |  2020.10.17 21:15
/사진=KBS 2TV\'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사진=KBS 2TV'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장우가 진기주를 끌어안았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이 김정원(황신혜 분)의 사과에 기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빛채운은 앞서 김정원이 "다행이다. 빛채운씨 내가 짐작했던 대로 좋은 사람이어서"라는 말을 되새기며 눈물까지 흘렸다. 가족들과 함께 파티를 한 이빛채운은 잠자리에서까지 계속해서 '좋은 사람'을 되새기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빛채운은 이어 이순정(전인화 분)에게 "장서아가 나한테 미안해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 그래서 내가 용서해주기로 했다"며 기분 좋은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이빛채운은 엘리베이터에서 김정원을 마주쳐 함께 김정원의 사무실에서 차를 마셨다. 김정원은 자신이 전화로 사과한 사실을 사과하며 "사과 산뜻하게 받아줘서 고맙다"고 감사를 전했다.

장서아(한보름 분)는 비서에게 이 말을 전해듣고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며 불안해했다. '엄마가 웃네'라 생각한 장서아는 밖으로 나온 이빛채운에 "누명도 벗고 살맛 나겠다"며 시비를 걸었다.

이빛채운은 "나한테 그 일, 누명 벗었다고 살맛 날 정도의 사건 아니다. 내 청소년기를 뒤흔든, 내 인생을 바꾼 사건이다. 멀리 돌아왔지만 열심히 살아와서 이렇게 담담할 수 있는 것 같다. 너 나쁜 사람 아니라는 거 안다. 너랑 잘 지내보고 싶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빛채운은 우재희(이장우 분)과 달달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우재희는 사무실 앞에서 이빛채운과 대화하다 장서아가 주변에 와있다는 소식을 듣고 이빛채운을 담벼락 뒤로 숨겼다.

이장우는 "여친 아니고 이유가 있어서 그렇다. 친구 동생"이라고 변명을 하다 "근데 빛채운씨 왜 이렇게 예민하지? 근데 빛채운씨 왜 이렇게 예민하지? 나한테 여자친구 있는 것 같아서 불편해요? 이거 뭐지? 이거 나 뭐 어떻게 해석해야 돼요? 자신도 모르는 질투심?"이라며 이빛채운을 놀렸다.

이빛채운은 아니라고 발뺌하며 사무실로 올라갔지만 사무실 직원에게 "여자친구 앞에 왔던데"라며 계속해서 우재희를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사무실 직원은 "자주 온다. 여자친구가 더 좋아한다"고 답했고, 이빛채운은 이에 화를 냈다.

우재희는 집으로 돌아오다 황나로(전성우 분)가 이빛채운과 같은 회사에 취직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황나로와 이빛채운, 이해든(보나 분)은 김확세(인교진 분)이 알바로 일하게 된 가게에서 함께 식사를 하고 있었다. 황나로와 이빛채운은 "이러다 무슨 일 나는 거 아니냐"는 김확세의 질문에"그럴수도"라며 맞장구를 쳐 우재희를 화나게 했다.

/사진=KBS 2TV\'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사진=KBS 2TV'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정민재(진경 분)은 자신을 찾아온 우정후(정보석 분)을 다시금 거절했다. 앞서 우정후는 정민재가 있는 한옥까지 찾아가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었다. 정민재는 우정후를 안으로 들여 캐모마일 차를 내주며 "뜻밖이다. 당신이 나한테 무릎을 다 꿇고. 무릎도 안 좋은 양반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민재는 "당신 진짜 날 모른다. 당신이 무릎 좀 꿇었다고 해서 '어머 당신이 나한테 이렇게까지'하고 놀라서, 혹은 감동해서 넙죽 다시 따라나설 것 같냐"고 우정후를 거절했다.

정민재는 "이 이상 어떻게 해야 내 말 듣겠냐"는 우정후에 "아무것도 하지 말아라. 당신이 그 어떤 행동을 해도 내 마음은 바뀌지 않는다. 당신과 내 유효기간이 끝났으니까. 내가 수없이 참으면서 유효기간을 연정해줬지만 당신이 바뀌지 않았으니까. 깨닫지 못했으니까"라며 쐐기를 박았다.

우정후는 정민재가 SNS를 시작해 "우중충한 과거 안녕"이라고 올린 글을 보고는 이혼을 결심했다. 합의이혼을 끝내고 나온 두 사람은 우재희를 마주쳤다. 아무것도 모르던 우재희는 우정후에게 "결국 사과가 그렇게 어려웠냐"며 소리를 질렀고, 우정후는 "평생 이 손바닥이 발바닥이 되도록 내 가족을 위해 헌신한게 죄냐? 그렇게 사과할 일이냐"며 울분을 토했다.

우정후는 "정민재. 정재희. 잘 먹고 잘 살아. 길에서 봐도 인사하지마라"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고, 정민재도 "너 그 주둥아리 못 닫아? 둘이 똑같아. 어떻게 그렇게 똑같냐"며 우재희의 머리를 때리고는 자리를 떠났다. 우재희는 이에 심란한 마음으로 이빛채운을 마주쳐 이빛채운을 끌어안고 말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초아 복귀! 소속사 대표가 밝힌 비화]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