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오인혜, 발인 엄수 "못다 이룬 꿈 펼치길" [종합2] - 스타뉴스

故오인혜, 발인 엄수 "못다 이룬 꿈 펼치길" [종합2]

강민경 기자  |  2020.09.16 16:32
故 오인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故 오인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배우 오인혜의 발인이 엄수됐다.

故 오인혜의 발인이 16일 오후 인천시 인하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서 가족과 친지들의 슬픔 속에서 엄수됐다. 고인의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이날 오전 고인의 부검 영장이 발부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을 실시했다. 경찰은 스타뉴스에 1차 구두소견으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고 극단적 선택으로 확인됐다며 수사를 종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인혜는 지난 14일 오전 5시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신고자는 오인혜의 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오인혜는 호흡과 맥박이 없는 위중한 상태였으나 응급조치 이후 맥박과 호흡이 돌아왔다. 그러나 그녀는 끝내 깨어나지 못하고 이날 오후 세상을 떠났다.

故 오인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故 오인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인혜는 생전 SNS와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해왔다. 사망 이틀 전에는 유튜브에 자신의 일상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고, 하루 전에는 셀카와 함께 "굿 주말"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그녀의 마지막 게시글이 됐다.

고인의 부고를 접한 팬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편히 쉬세요" 등과 같이 애도를 표했다. 뿐만 아니라 동료 연예인들도 추모에 동참했다. 김선영은 자신의 SNS에 " "'소원택시'란 영화로 인연이 되어 몇년 전 인혜가 꽃집할 때 인혜 친구들과 봤던 것이 나에겐 마지막 모습이었는데. 꽃보다 예쁘고 여리던 그녀 이젠 별이 되었다. 그곳에서 행복하길 #오인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한지일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또 한 명의 후배 배우를 지켜주지 못하고 세상을 등졌네요. 무엇이 그렇게 힘들었기에 안타깝습니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요. 저 세상에서라도 못다 이룬 꿈 펼치시길"이라는 글을 남겨 고인을 애도했다. 미르, 고은아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가네' 측도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한 주간 영상 게재를 쉬었다. '방가네' 측은 "연예계의 안타까운 소식에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인연이 있었던 고인에 대한 추모를 하기 위해 방가네 영상 업로드는 한 주 쉬어 가려고 합니다. 구독자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1984년생인 고인은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 단역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설계', MBC 드라마 '마의', SBS 플러스 예능 '나만 빼고 연애중', 웹예능 '오인혜의 쉿크릿' 등에 출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