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탄 경남, 홈 팬 응원 받아 아산전 설욕과 3연승 조준 - 스타뉴스

상승세 탄 경남, 홈 팬 응원 받아 아산전 설욕과 3연승 조준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08.14 14:56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경남FC가 연승으로 날개를 달았다. 이제 충남아산을 홈으로 불러들여 3연승과 원정에서 당한 패배 아픔을 돌려주려 한다.

경남은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아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15라운드’홈 경기를 치른다.

최근 경남의 흐름은 좋다. 현재 2연승은 물론 지난 8일 대전하나시티즌 원정에서 극적인 3-2 역전승으로 사기까지 하늘을 찌를 정도다. 공수 모두 좋아지고 있어 기대는 커지고 있다.

경남은 현재 승점 19점으로 6위에 있다. 그러나 선두 수원FC(승점 25)와 격차는 6점밖에 되지 않는다. 앞으로 연승을 이어간다면, 선두 등극은 꿈은 아니다. 이번 아산전 승리로 수원FC와 격차를 더 좁혀야 한다.

더 많은 홈 팬들 앞에서 응원 받는 점도 긍정적이다. 경남은 지난 2일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였던 FC안양전에서 603명 홈 팬들의 응원으로 1-0 승리를 이뤄냈다. 육성 응원은 못 했지만, 커다란 박수 소리로 경남 선수단에 큰 힘이 됐다. 이제 3,400명까지 입장이 확대되기에 더 많은 팬들이 찾을 가능성이 크다.

경남은 이번 아산전에서 많은 준비를 했다.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로 팬들의 안전한 관전을 준비 했다. 또한, 하프타임 이벤트와 ‘치어리더’루미너스의 응원, 공기청정기 경품 추첨, 백성동 선수의 홈경기 1골당 사인볼 10개의 이벤트까지 다양한 준비를 했다. 거기에 물오른 선수들의 경기력으로 찾아온 팬들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연승 외에도 아산전은 동기부여가 크다. 경남은 지난 7월 5일 아산 원정에서 1-2로 아쉽게 패했다. 이전까지 아산전 3승 1무 무패를 달렸고, 전력에서 우위였기에 충격은 컸다. 경남이 선두로 올라서려면, 하위권인 아산을 상대로 확실히 승점 3점을 챙겨야 한다. 설욕 의지가 클 수 밖에 없다.

아산은 최근 2연패에 빠져 있고, 현재 최하위까지 떨어졌다. 올 시즌 현재까지 23실점으로 K리그2 10팀 중 실점이 가장 많다. 경남의 장점인 빠르고 저돌적인 측면 공격을 살린다면 다득점 승리까지 기대할 만하다.

그러나 아산은 꾸준히 득점을 이어가고 있으며, 김찬을 비롯해 헬퀴스트, 무야키치 등 한 방을 갖춘 선수들이 있어 수비 집중력 유지는 필수다.

경남은 확실히 물을 탔다. 이제 아산전에서 연승으로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충남아산FC와의 경기를 관람을 위해서는 인터파크에서 온라인 예매를 통해서만 관람이 가능하다. 혹여 온라인 예매가 어렵다면 경기 당일 경남FC 드리머 멤버들이 자세히 구매 방법을 알려 줄 예정이다.

사진=경남FC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