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13R] '안드레 10호골' 대전, 아산에 2-1 승리...'1위 맹추격' - 스타뉴스

[K리그2 13R] '안드레 10호골' 대전, 아산에 2-1 승리...'1위 맹추격'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08.01 20:44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충남아산FC를 격파하고 1위 수원FC를 맹추격했다.

대전은 1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경기에서 아산에 2-1 승리를 거뒀다.

홈팀 아산은 이기현(GK), 배수용, 차영환, 정다훤, 박세직, 김종국, 이은범, 이재건, 박재우, 헬퀴스트, 김찬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대전은 김진영(GK), 서영재, 황도연, 이정문, 김지훈, 이호빈, 채프만, 조재철, 김승섭, 안드레, 정희웅을 선발로 내세웠다.

포문은 아산이 먼저 열었다. 전반 2분 헬퀴스트의 헤더 슈팅이 빗나갔다. 대전도 5분 이정문이 슈팅을 시도하며 응수했다. 양 팀은 중원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기회를 엿봤다. 아산은 역습을 통해 대전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12분 김찬이 단독 기회를 잡았지만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33분 김찬은 대전 수비진을 헤집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전반 35분 대전의 선제골이 터졌다. 조재철의 침투 패스를 받은 김지훈이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김승섭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대전에 1-0 리드를 안겼다. 기세가 오른 대전은 38분 안드레가 강력한 슈팅으로 아산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대전의 공격은 계속 이어졌다. 전반 43분 측면을 돌파한 조재철의 슈팅이 이기현의 선방에 맞고 나오자 안드레가 몸을 날려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아산은 45분 헬퀴스트가 기습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주어진 추가시간 1분이 모두 흐르면서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전이 아산을 압박했다. 후반 1분 안드레가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나왔다. 대전이 추가골의 기회를 잡았다. 안드레의 과감한 돌파를 박재우가 저지하다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PK를 선언했고 박재우는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퇴장 조치됐다. 키커로 나선 안드레는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아산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7분 측면에서 낮고 빠른 패스를 헬퀴스트가 논스톱 슈팅으로 대전 골망을 갈랐다. 대전은 21분 김승섭을 빼고 박용지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25분 아산의 득점 기회가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프리킥 상황에서 올려준 이재건의 패스를 배수용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대전은 29분 채프만 대신 이지솔을 투입했다.

후반 33분 아산은 헬퀴스트, 박세직을 빼고 브루노, 김민석을 투입하며 동점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어 김찬 대신 김원석을 투입하며 교체 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경기가 막판으로 흐르면서 아산은 급해졌다. 라인을 올려 공격을 시도했지만 대전의 수비진은 단단했다. 대전은 43분 정희웅 대신 윤승원을 투입하며 시간을 적절하게 활용했다. 47분 아산은 김원석이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진영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추가시간 4분이 모두 흐르면서 경기는 대전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단독 임슬옹, 빗길 무단 횡단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