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명에 올스톱' 관중 입장, 아차 하면 나락이다 [B스토리] - 스타뉴스

'단 1명에 올스톱' 관중 입장, 아차 하면 나락이다 [B스토리]

김동영 기자  |  2020.06.30 11:00


/그래픽=김혜림 기자/그래픽=김혜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줄곧 무관중이었지만, 이제 프로야구장에 관중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준을 1~3단계로 나눠서 발표했고, 현재를 1단계로 봤다. 1단계에서는 프로스포츠에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방역 당국과 입장 시기와 규모 등 세부 계획을 협의 중이다.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면서 KBO 리그 구단들은 재정난을 호소했다. 입장수입, 매장 상품 판매 수입 등 수백억원이 허공에 증발했다. 이제 관중을 받으면 조금은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끝이 아니다. 수입이 생기는 것은 좋지만,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것이 최우선이다. 단 한 명이라도 확진자가 나오면 '올 스톱'일 수밖에 없다. 아차 하면 나락으로 떨어진다. 구단들은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천명했다.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권민아 AOA 탈퇴 이유 폭로]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