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김빈우, 15년 동안 1일 1식..간장 종지에 한 끼[★밤TView] - 스타뉴스

'해피투게더4' 김빈우, 15년 동안 1일 1식..간장 종지에 한 끼[★밤TView]

이시연 기자  |  2020.03.27 00:4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 방송 화면/사진=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 방송 화면


'해피투게더4'에서 김빈우가 모델 생활 중 다이어트를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CP 김광수, 연출 이명섭 외)에서는 '찐다이어터' 특집으로 김빈우, 함소원, 이 출연했다.

이날 김빈우는 "모델 생활을 할 때 하루에 1끼만 15년 동안 먹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김빈우는 "원래는 전 모델이 될 수 있는 몸이 아니다. 물만 먹어도 찌는 체질이라 고등학교 때는 매 시간 매점을 가서 군것질을 하니 살이 많이 쪘었다"며 밝혔다.

이어 "모델이 되고 나서는 15년 동안 1일 1식, 그것도 간장 종지에 한 끼를 먹었다. 만약 아침에 커피를 한 잔 사면 그걸 저녁때까지 먹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재석이 "빈우씨의 이런 모습을 보고 어머니가 많이 우셨다고 들었다"며 말을 꺼내자 김빈우는 "아무래도 딸이 이런 모습을 보니까, 간장 종지에 밥을 먹는 걸 보고 많이 우셨다"며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또한 김빈우는 "그러 수 밖에 없는 게 우리 직업 군이 기사에 오르기 쉬운 직업이라 그럴 수 밖에 없었다. '그런 스트레스를 받을 바에야 내가 안 먹고 말지'라 생각해서 그다지 스트레스도 아니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오마이걸 효정이 "그런데 결혼할 때는 인생 최고의 몸무게로 하셨다고 들었다"고 하자 김빈우는 "남편이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여자가 '마른 여자'다. 이 친구 만나면서 건강한 음식을 많이 먹고, 먹는 즐거움을 알아서 결혼 당시 58kg로 결혼했다"며 결혼 에피소드를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