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시즌 유리몸’ 아자르, “적응 기간일 뿐, 다음 시즌 평가 받겠다” - 스타뉴스

‘첫 시즌 유리몸’ 아자르, “적응 기간일 뿐, 다음 시즌 평가 받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03.26 11:5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가 야심 차게 영입한 에당 아자르는 부진과 잦은 부상으로 실망만 안겼다. 그러나 아자르 본인은 신경 쓰지 않았다.

아자르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매체 ‘아스’와 인터뷰에서 “레알에서 첫 시즌은 나빴지만, 적응의 시즌이다. 훌륭한 선수들을 많이 만난 점에서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첫 시즌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 2019년 여름 8,800만 파운드(약 1,343억 원) 이적료를 기록하며 첼시에서 레알 유니폼을 입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공백을 메울 유력한 카드로 기대를 모았지만, 부산과 잦은 부상이 문제였다. 그는 발목 부상 재발로 사실상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아 실망감을 안겼다.

아자르는 혹평을 잘 알고 있었지만, 덤덤했다. 그는 “계약 종료까지 4년 남다.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면 한다. 나는 2번째 시즌에 심판 받을 것”이라며 다음 시즌을 기약하고 있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