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박지윤 논란→'뉴스9' 하차 요구→"반성"[종합] - 스타뉴스

최동석, 박지윤 논란→'뉴스9' 하차 요구→"반성"[종합]

이경호 기자  |  2020.03.26 11:2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최동석/사진=KBS최동석/사진=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아내 박지윤의 논란에 반성의 뜻을 밝혔다.

KBS는 26일 오전 KBS 시청자상담실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고 했다.

최동석 아나운서, KBS가 공식입장까지 발표한 것은 지난 25일 최 아나운서의 아내 박지윤이 최근 여행을 다녀온 사진을 SNS에 게재한 뒤 한 네티즌의 문제점 지적에 대응한 것이 논란으로 번지면서다.

박지윤/사진=스타뉴스박지윤/사진=스타뉴스


박지윤은 자신의 SNS에 게재한 사진, 내용을 두고 한 네티즌이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라고 한 댓글에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한 내용이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한 가운데, 박지윤이 자신을 향한 문제점 지적에 대응한 내용이 부적절했다는 일부 네티즌들이 지적하며 논란이 됐다. 이후 박지윤은 SNS를 통해 이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지만, 논란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사진=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사진=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박지윤 논란'은 최동석 아나운서에게로 이어졌다. 재난재해 주관방송사 KBS의 메인 뉴스 '뉴스9'의 메인 앵커의 부적절한 행동에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지면서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이어졌다. 또한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도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오르기도 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보이콧'까지 언급하며 거세게 비난했다.

이후 KBS가 최동석 아나운서에게까지 튄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하면서, 사태 수수습에 나서게 됐다.

한편 최동석은 2004년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로 입사, 지난해 11월 KBS 1TV '뉴스9' 메인 앵커(평일)로 발탁됐다. 최 아나운서는 동기인 박지윤과 2009년 결혼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