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 '오세훈 행운의 골' 김학범호, 우즈벡과 1-1 접전 (전반종료) - 스타뉴스

[U-23 챔피언십] '오세훈 행운의 골' 김학범호, 우즈벡과 1-1 접전 (전반종료)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0.01.15 20:00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펼치고 있다. 전반전이 끝난 현재 1-1로 맞서있다.

한국은 송범근(GK), 윤종규, 정태욱, 김재우, 강윤성, 김동현, 원두재,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 오세훈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우즈벡은 네마토프(GK), 알리야노프, 알리쿨로프, 코비로프, 알리요노프, 압둘라예프, 가니에프, 야크시보예프, 코드리쿨로프, 보조로프, 압디코리코프를 내보냈다.



먼저 포문을 연 쪽은 한국이었다. 전반 4분 혼전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정승원이 슈팅으로 이어갔다. 공은 앞에 서있던 오세훈의 몸을 맞고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초반부터 기세가 오른 한국은 강하게 우즈벡을 몰아붙이며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디펜딩 챔피언’ 우즈벡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20분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압디코리코프가 헤더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공은 높게 떴지만 송범근이 제대로 착지 지점을 예측하지 못하며 실점을 허용했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전반 37분 오세훈의 헤더 슈팅이 나왔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한국은 후방에서 공을 돌리며 우즈벡 수비진을 끌어내고자 했다. 하지만 좀처럼 기회가 오지 않았다. 결국 주어진 추가시간 2분이 모두 흐르면서 전반전은 1-1로 맞선 상태로 종료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