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성추행 의혹 해명 "처벌 받았지만..억울한 심정"[★NEWSing] - 스타뉴스

이근 대위, 성추행 의혹 해명 "처벌 받았지만..억울한 심정"[★NEWSing]

이경호 기자  |  2020.10.13 07:37
/사진=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 영상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 영상 캡처


특수부대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가 성추행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근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에 UN을 포함한 경력, 성추행 등 자신과 관련한 의혹에 대한 해명의 글을 남겼다.

이근은 "다시금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되어, 참 송구합니다. 바로 말씀드리겠습니다"면서 해명을 시작했다.

그는 "먼저 UN을 포함한 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현재 제기되는 모든 내용들은 사실과 다릅니다. 제 커리어는 제가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입니다.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습니다.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자 합니다"고 밝혔다.

이근은 논란이 된 과거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먼저 처벌을 받은 적 있습니다. 당시 저는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 쥐었다라는 이유로 기소 되었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 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되었습니다"고 했다.

이어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하였습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피해자 여성분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되어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면서 "판결문에 나온 증인 1인은 그 여성분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목격은 하지 못하였으나 여성분의 반응을 통해 미루어 짐작했다고 증언하였습니다. 또한 당시 CCTV 3대가 있었으며 제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습니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오직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되어 판결이 이루어졌습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제 스스로의 양심에 비추어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합니다"고 했다.

이근은 "참. 작게나마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습니다"면서 "앞서 말씀드린 일들 외에도 해명해야할 가치조차 없는 내용들이 자극적으로 편집되어 폭로라는 이름으로 저를 의심하고 몰아붙이고 있습니다"고 했다.

이어 "저의 이력을 받아들이기 어려워서 배 아픈 것 같은데 저의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분노하게 하였는 지 묻고 싶습니다"고 했다.

이근은 "저는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제가 누리는 것들에 대해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입니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한 이들에게 "이미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한 증거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그저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식으로 폭로하지는 않기를 바랍니다. 교묘함 속에 진실은 너무나 쉽게 가려지고 다치고 고통받습니다"고 전했다.

이근은 최근 채무 논란으로 한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어 가짜 경력, 성추행 등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최근 자신의 유튜버 채널을 통해 이근의 프로필에 UN 경력이 없다고 지적하며 "이근 대위로부터 'UN 외교관'이라고 적힌 명함을 받았다"는 한 여성의 주장을 공개했다. 이에 이근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UN 여권 통행증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공개하며 "허위 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이후 김용호는 "이근은 전과자"라면서 과거 이근이 성폭력 범죄가 있었다는 주장을 했다.

뿐만 아니라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방송을 통해 이근의 성범죄 의혹에 대해 제보를 토대로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다음은 이근이 자신의 의혹과 관련해 남긴 글 전문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채널 캡처/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채널 캡처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AAA 2020]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