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도박 빚 소송까지 패소..전직 요정의 끝없는 추락[★NEWSing] - 스타뉴스

슈, 도박 빚 소송까지 패소..전직 요정의 끝없는 추락[★NEWSing]

이정호 기자  |  2020.05.27 20:57
/사진=스타뉴스/사진=스타뉴스


그룹 S.E.S. 출신 가수 슈(38·유수영) 원정도박과 관련한 민사소송에서도 패소하며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5민사부는 27일 슈의 대여금 반환 소송 판결선고를 진행했다. 재판부는 이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리고 "피고(슈)는 원고에게 3억 4600여 만원을 갚으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에 더해 "사실상 원고의 전부 승소"라고 덧붙이며 "개정 법령으로 인해 지연손해금리가 바뀐 부분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슈는 지난 2019년 5월 3억 4000여 만원 가량의 대여금을 갚지 못해 피소당했다. 소송을 제기한 박씨는 슈와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모 카지노장에서 친분을 가지며 슈에게 도박 자금을 빌려준 이후 슈가 돈을 갚지 않자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대여금 청구 반환 관련 소장을 제출했다.

박씨 측은 "적극적으로 돈을 빌려줘서 불법성이 있는 돈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적극적으로 돈을 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한 반면 슈 측은 "박씨가 빌린 돈의 1800%에 해당하는 이자율을 요구했다. 빌려준 돈을 갚을 의무가 없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맞섰지만 결국 패소하고 말았다.

박씨는 슈 명의의 경기도 화성 소재 건물의 가압류도 진행했다. 슈가 건물 세입자들에게 전세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자 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세입자분들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지만 이번 민사소송에서의 패소가 세입자로의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 사이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차례에 걸쳐 총 7억여 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도박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받으며 이미 이전의 명성과 이미지가 모두 사라져버린 지금, 민사소송에서까지 패소하며 슈는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특히 슈는 지난해 말 일본에서의 컴백을 추진했으나 국내 비판여론이 커지자 컨디션 불량 등을 이유로 신곡 발매 및 공연을 연기한 바 있다. 한 번의 잘못으로 끝없이 추락하고 있는 슈가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