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프리, 킹치메인 폭행 후 입건→조롱영상 게재 '비난 확산'[★NEWSing] - 스타뉴스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 후 입건→조롱영상 게재 '비난 확산'[★NEWSing]

공미나 기자  |  2020.05.25 06:36
/사진=비프리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사진=비프리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래퍼 비프리(본명 최성호)가 동료 래퍼 킹치메인(본명 정진채)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이후 SNS를 통해 조롱 영상을 연달아 올리며 비난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비프리는 지난 23일 오후 10시 20분께 용산구 후암동 한 빌라 주차장에서 킹치메인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비프리는 킹치메인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킹치메인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폭행사건의 경위를 알리며 상해를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인스타그램을 통한 일로 비프리와 연락을 주고 받다보니 주소를 부르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분히 대면해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그러나 (비프리는) 내 집 앞에서 갑작스러운 폭력을 행사했고, 경찰이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킹치메인은 "존경하던 아티스트였고, 이제는 아니다. 사람 패는 것 좋아하신다고 했으니 정당한 대가 치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킹치메인 인스타그램/사진=킹치메인 인스타그램


하지만 비프리는 사건 발생 다음날인 24일 곧바로 인스타그램 활동을 시작, 킹치메인이 "다시는 인터넷 댓글로 협박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특히 영상과 함께 "싸움 못하면 남을 협박하면 안 되지. 단체 폭행할 거라며? 네가 실패하고 맞은 거잖아. 왜 그렇게 불쌍한 척 해?"라고 적어 킹치메인을 대놓고 조롱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비프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 세 개를 게재하며 조롱을 이어갔다. 세 영상 속 비프리는 손가락 욕설을 퍼붓는가 하면 비아냥 거리는 말투로 "내가 널 XX 때리고 XX 패고 죽여버릴 거야" "실시간 검색어 1위 했대. 어떤 래퍼가 래퍼를 때렸대. 음악하는 사람들이 왜 그래"라고 말하고 있다.

비프리가 올린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람을 때리고 SNS에 인증하는 게 래퍼들이 말하는 힙합 문화냐" "폭행을 자랑스러워하는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라며 그를 비난하고 있다.

한편 비프리는 지난 2009년 EP '자유의 뮤직'으로 데뷔했다. 이후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노래상을 수상했고, 2015년 엠넷 '쇼미더머니 4'에서 송민호와 함께 무대를 꾸민 바 있다. 킹치메인은 '쇼미더머니8'에 출연했으나, 대학 시절 단체 채팅방에서 다른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논란이 발생해 자진 하차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