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NEW ID, AI로 한류 콘텐츠 글로벌 진출 지원 - 스타뉴스

SK텔레콤-NEW ID, AI로 한류 콘텐츠 글로벌 진출 지원

전형화 기자  |  2020.05.29 14:00
왼쪽부터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 NEW ID 박준경 사업부문대표.왼쪽부터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 NEW ID 박준경 사업부문대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디지털 콘텐츠 및 플랫폼 유통 기업 NEW ID(대표이사 김우택)와 함께 한류 콘텐츠 수출을 위한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한류 콘텐츠에 대한 해외의 관심 및 수요에 대응하고, 한국 미디어 산업의 기술적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류 콘텐츠 수출에 있어 현지화를 위한 한글 자막 및 저작권 음원 제거 등 포스트 프로덕션 작업은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나, 시간과 비용 부담이 클 뿐 아니라 전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행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어 원활한 콘텐츠 수출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양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AI 기반 미디어 요소 기술과 NEW ID의 미디어 콘텐츠 유통 및 플랫폼 역량을 결합, AI를 통한 포스트 프로덕션 자동화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결의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AI를 통한 ▲콘텐츠 내 한글 자막 제거 ▲보이스 손실 없는 BGM 제거 ▲스포츠 중계 화면 내 실시간 스코어보드 언어 변환 ▲Full HD 영상을 4K∙8K로 변환하는 업스케일링 기술 등을 지원한다. 해당 기술을 통해 재가공 된 콘텐츠는 NEW ID의 글로벌 디지털 TV 채널을 통해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11개국에 수출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NEW ID는 SK텔레콤과의 기술 상용화와 자동화 플랫폼 구축을 통해 영화, 방송 등 국내 미디어 기업과의 협력을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이 한류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그동안 국내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이 한글 자막과 음원 권리로 인해 해외 진출하기 어려웠지만, 이번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기술 개발로 한류가 드라마, K-Pop을 넘어서 예능 및 스포츠로 확산될 수 있도록 국내 미디어 산업 고도화에 기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NEW ID 박준경 사업부문대표는 “SK텔레콤의 독보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길을 열게 되어 기쁘다. 영화, 드라마, 예능, 스포츠 중계 등 디지털 콘텐츠의 글로벌 현지화 및 플랫폼 적용에 따르는 제약을 없애고 해외 유통 활로를 넓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신현준 매니저 갑질? 진실게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