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키운 방시혁, 서울대 명예박사 수여..대중문화계 최초

공미나 기자  |  2022.04.28 13:45
하이브 방시혁 의장 /사진제공=하이브 하이브 방시혁 의장 /사진제공=하이브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을 키운 하이브(HYBE) 방시혁 의장이 서울대학교 경영학 분야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서울대가 대중문화계 인사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한 건 이번이 최초다.

서울대 측은 28일 오전 11시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열린 명예박사 학위수여식을 열고 방 의장에게 경영학 분야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서울대 측은 하이브 창업자이자 기업가인 방시혁 의장이 하이브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대한민국문화예술 산업의 확장과 혁신에 기여한 공로를 학위 수여 배경으로 밝혔다.

최해천 대학원장은 추천사에서 "방시혁 의장은 우리나라 K팝을 세계 최고의 대중문화로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말을 시작으로, "우리나라 대중문화 및 세계 음악 발전에 공헌하고 전 세계적인 음악 산업 시스템을 창출한 그의 공적을 높이 평가한다"며 방시혁 의장을 소개했다. 또한 서울대가 최근 문화관을 재건축하며 기술 시대에 문화가 가진 힘에 대해 주목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방시혁 의장과 같이 한국 문화의 고유성을 기반으로 기술과 시장 결합을 이해하며 산업 이상의 결과를 만들 수 있는 후학들이 나와야 하는 시대임을 강조했다.

방시혁 의장은 이에 대한 답사로, 정규 교육과정을 통해 경영학을 공부한 사람이 아니기에 경영 현장 일선에서 때로는 실패를 경험하고 이를 통해 지식과 교훈들을 체득하면서 기업의 본질이 장기 비전을 가지고 생존하고, 성장하는 것임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모든 기업이 생존을 위협받았던 팬데믹 위기 상황에 대해서는 "기업의 코어, 본질을 더 단단하게 만들어 팬데믹 이전에 계획했던 방향대로 나아갈 힘을 기르는데 집중했을 뿐이다"라며, 팬데믹 기간 동안에도 '생존', '성장', '비전' 세 가지를 지키고자 기업의 조직적, 사업 구조적, 재무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애쓰다 보니 다행스럽게 경계없는 확장까지 이룰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좌측부터)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방시혁 하이브 의장 /사진제공=하이브 (좌측부터)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방시혁 하이브 의장 /사진제공=하이브


리오프닝 시대를 맞아 앞으로 하이브가 나아갈 생존의 방향성에 대해 '기술과 문화의 융합에 대한 고민', '미래 음악 산업의 모습에 대한 연구'를 꼽은 방시혁 의장은 마지막으로 기업의 본질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지키며 기업가, 경영인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답사를 끝맺었다.

서울대는 학술발전에 특별한 공헌을 하였거나 인류문화의 향상에 공적이 큰 사람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하고 있으며, 방시혁 의장의 이번 학위 수여는 대중문화계 인사로는 최초다. 역대 서울대로부터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은 대상자는 1948년 더글라스 맥아더 미국 원수 이후로 112명이다. 대표적 인물로는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 등이 있으며, 한국인 중에는 2000년 이건희 삼성 회장, 2006년 소설가 박완서, 2008년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 등 12명이 학위를 받았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