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다 알바' 정영주 "객관적인 시야로 참여..프로듀서로 반성" - 스타뉴스

'베르나르다 알바' 정영주 "객관적인 시야로 참여..프로듀서로 반성"

중구=강민경 기자  |  2021.01.22 16:36
정영주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정영주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정영주가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의 프로듀서로 반성했다고 털어놨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희철 대표이사, 연태흠 연출, 김성수 음악감독, 이혜정 안무가, 정영주 프로듀서 겸 배우, 배우 이소정, 강애심, 황석정, 한지연, 이영미, 최유하, 김려원, 임진아, 황한나, 정가희, 김환희, 김국희, 전성민, 오소연, 김히어라, 이진경, 이상아가 참석했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베르나르다 알바가 남편의 8년 상을 치르는 동안 딸들에게 가하는 권위적인 통제 아래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원작으로 마이클 존 라키우사가 뮤지컬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베르나르다 알바'는 지난 2018년 초연 후 3년 만에 돌아왔다. 초연을 함께 했던 정영주는 이번 공연에서 출연과 함께 프로듀서를 맡아 무대 안 팎을 동시에 책임진다. 특히 정영주에게 '베르나르다 알바'는 첫 여우주연상을 안겨준 작품임과 동시에 프로듀서 데뷔작이다.

이날 정영주는 "무모하게 프로듀서로 도전했지만 쉬웠던 건 아니었다. 초연과 비교해 역할의 변동이 있었다. 오디션 과정을 통해서 캐릭터와 밀착할 수 있는 배우들을 찾는 것에 대해 중점을 뒀다. 배우들의 조화도 생각해야 했다. '그림이 어울릴까', '에너지'까지 생각했다. 안타깝게도 친분이 있거나 실력이 출중한 분들이 합격하지 못한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정영주는 "옥석을 고르는데 어렵지 않았다. 오히려 좋은 배우들이 와줘서 고르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 제작자의 눈과 배우의 눈은 분명히 있으나 이 에너지가 조화롭게 되어 책임지고 개선해야 했다. 그래서 배우가 가진 의견보다 객관적인 시야를 가지고 참여해야겠다고 반성했다"고 전했다.

한편 '베르나르다 알바'는 이날 개막해 오는 3월 14일까지 공연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