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디오X시우민, 뮤지컬 '귀환' 재연 출연 확정..6월 4일 개막 [공식] - 스타뉴스

엑소 디오X시우민, 뮤지컬 '귀환' 재연 출연 확정..6월 4일 개막 [공식]

강민경 기자  |  2020.05.13 14:37
엑소 디오(왼쪽), 시우민 /사진=김창현 기자엑소 디오(왼쪽), 시우민 /사진=김창현 기자


군 복무 중인 엑소 멤버 디오(도경수)와 시우민(김민석)이 뮤지컬 '귀환' 재연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13일 '귀환' 측은 "과거의 전우들을 찾아 매일 산을 오르는 현재의 승호 역에 이정열, 이건명 그리고 전쟁의 한 가운데서 끊임없이 고뇌하던 과거 승호 역에 윤지성, 도경수(디오)가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이어 "또래 친구들보다 해박한 문학적 지식으로 경외의 대상이었던 해일 역에는 이재균, 이찬동이 출연하며, 다른 이의 이름을 빌려 입대하는 해일의 쌍둥이 여동생 해성 역에 양지원, 이지혜, 김세정이 함께한다. 순수한 마음으로 늘 친구들을 웃게 하는 진구 역에는 김기수가 출연한다"고 덧붙였다.

'귀환' 측은 "늘 한걸음 느리지만 맑고 당당한 승호의 손자 현민 역에는 이홍기, 김민석(시우민)이, 현민의 유쾌한 친구 우주 역에 김민석, 이성열이 캐스팅 됐다. 이외에도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20여 명의 군 장병 배우가 앙상블로 참여한다"고 전했다.

뮤지컬 '귀환'은 6·25전쟁 참전용사 승호가 전사한 전우들의 유해를 찾아 산을 헤매는 것으로 시작된다. 다시 찾으러 오마 다짐했던 그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한평생을 바친 승호의 현재 그리고 6·25전쟁의 한가운데 소용돌이쳤던 과거가 교차되며 이야기는 시시각각 다양한 모습으로 전개된다.

육군본부와 (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는 6∙25전쟁 발발 7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를 맞이하여, 317만 참전 용사들의 헌신과 희생에 감사를 표하는 것은 물론. 나라를 위해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 채 아직도 이름 모를 산야에 홀로 남겨진 호국용사들. 그분들의 유해를 찾아 조국의 품으로 모시는 이야기를 전하고자 재연 공연을 결정지었다.

국가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유해발굴 사업은 2000년 4월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육군에서 시작됐다. '마지막 한 분을 모시는 그날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소명을 관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무대화했다. 특히 초연 당시 공연장 로비에 실제 유해품 전시를 진행. 작품의 메시지와 함께 유해발굴 사업에 대한 진정성을 성공적으로 전하기도 했다. 재연 공연에서도 더 많은 관객이 지나간 과거가 아닌 지금을 사는 현재로서 이 이야기를 느낄 수 있도록 작품 내외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또한 육군본부 주최, (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작 그리고 김동연 연출, 이희준 작가, 박정아 작곡가, 신선호 안무 감독 등 흥행 주역들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하여 초연의 흥행 기세를 계속 이어나갈 뮤지컬 '귀환'은 6월 4일부터 7월 12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귀환'은 코로나19 방지 및 예방을 위해 한 칸 띄어 앉기 좌석 운영과 함께 공연장 방역 및 관객 동선 안전 운영 등을 통해 정부의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 관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연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20 방송가 상반기 총결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