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바보, 어디서든 잘 할 거야" 키움 옛 친구의 진심어린 응원 - 스타뉴스

"야구 바보, 어디서든 잘 할 거야" 키움 옛 친구의 진심어린 응원

심혜진 기자  |  2021.07.29 16:43
LG 유니폼을 입고 첫 평가전에 나선 서건창.LG 유니폼을 입고 첫 평가전에 나선 서건창.
"야구(밖에 모르는)바보, 어딜 가든 잘할 수 있어."

새 유니폼을 입은 서건창(32·LG)을 누구보다 응원하는 이가 상대팀 마운드에 있었다. 바로 신재영(32·SSG)이다.

서건창은 지난 27일 정찬헌(31)과 맞트레이드 돼 줄무니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2009년 방출된 후 12년 만에 돌아온 친정팀이다.

한 번 몸 담았던 팀이기에 친분이 있는 이들이 꽤 많다. 프런트 직원을 비롯해 키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민성(33), LG에서 함께 했던 김용의(36), 채은성(31), 이형종(33) 등이 반가움을 드러냈다.

덕분에 팀 적응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듯하다. 다만 마음이 문제다. 갑작스러운 트레이드 탓에 놀란 마음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감정적으로 힘든 부분은 끝났다고 했지만 표정이 밝지만은 않았다.

그 영향이었을까.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SG와 연습경기에 LG의 3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장한 서건창은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28일 LG와의 연습경기에 등판한 신재영.28일 LG와의 연습경기에 등판한 신재영.
이런 서건창을 지켜보는 상대팀 신재영도 안타깝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도 트레이드 경험이 있다.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8라운드(전체 69순위)로 신생구단 NC에 지명됐지만 프로 첫 해 퓨처스리그에서 4경기밖에 뛰지 못하고 2013년 4월 2:3 트레이드를 통해 넥센(현 키움)으로 이적했다. 당시 트레이드 핵심은 송신영(현 키움 코치)이었다. 신재영은 송신영과 함께 트레이드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게 됐다. 그 후 경찰 야구단에 입대한 후 제대해 2016년 꽃을 피웠다. 15승 7패 평균자책점 3.90의 성적으로 신인왕을 품에 안았다.

이미 2012년 넥센으로 옮긴 서건창과도 한솥밥을 먹으며 우정을 쌓아나갔다. 1989년생 동갑내기였기 때문에 더욱 친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이별을 해야만 했다. 시즌 후 방출된 신재영은 독립구단에서 뛰다 선발진이 부상으로 이탈한 SSG가 내민 손을 잡고 프로 무대로 돌아왔다. 2군에서 선발로 뛰며 재정비중이었던 신재영은 이날 LG와 연습경기에 부름을 받았다. 그렇게 친구 서건창을 만나게 된 것이다.

서건창과의 맞대결은 불발됐다. 5번타자 이천웅부터 상대한 신재영은 서건창 앞 타자인 2번 문보경을 2루 땅볼로 막고 임무를 마무리했다. 2이닝 1피안타 무실점.

경기 후 신재영은 서건창을 향해 진심 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전날 트레이드 소식을 듣고 서건창과 통화를 했다는 신재영은 SSG 홍보팀을 통해 "(트레이드) 첫날이라 조금 싱숭생숭해 하는 것 같은데, 워낙 야구 바보라 어딜 가든 잘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격려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