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철인왕후' 이끈 '코믹 갓혜선' 저력 - 스타뉴스

신혜선, '철인왕후' 이끈 '코믹 갓혜선' 저력

한해선 기자  |  2021.02.15 09:31
/사진=YNK엔터테인먼트/사진=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이 1인 2역 '원톱 배우'의 저력을 빛냈다.

지난 14일 20부작 대단원의 막을 내린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신혜선은 마지막까지 꽉 찬 열연으로 명실상부 '갓혜선'의 진가를 드높였다. 드라마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압도적인 분량과 끊임없는 캐릭터 변주 속에서도 빈틈없는 연기로 물 만난 고기처럼 자신의 역량을 아낌없이 쏟아낸 가운데 '신혜선 표' 퓨전 사극 코미디를 완성시켜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다.

신혜선은 설명이 필요 없는 명품 연기력에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는 사극 비주얼, 방영 내내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록하는 등 '흥행 보증 배우', '시청률의 요정'임을 또 한 번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 어느 하나 부족함 없는 완벽함으로 안방극장에 신박한 웃음과 설렘을 유발하고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음으로써 시청자들을 단단히 매료시켰다.

/사진=YNK엔터테인먼트/사진=YNK엔터테인먼트


무엇보다 신혜선이 아닌 '철인왕후'는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매회 그의 존재감은 강렬했다. 가례식을 앞두고 스스로의 목숨을 내던져 자신의 운명을 거부했던 '조선시대 중전'과 불의의 사고로 그의 몸 안에 깃들게 된 대한민국의 '혈기왕성한 남자'의 내면 그리고 김정현을 향한 입덕 부정기를 겪는 다이내믹한 모습까지 그야말로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폭발시킨 신혜선에게 '도대체 어디까지 가능한 배우인가'라는 감탄을 절로 불러 모았다. 특히 성별을 극단으로 오가는 복합적인 캐릭터를 유연한 완급조절 연기로 능수능란하게 소화해 김소용이라는 인물은 '신혜선이기에 가능했다'라는 극찬이 지배적이다.

청순한 비주얼로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강했던 신혜선은 이번 '철인왕후'를 통해 캐릭터를 위해서라면 아낌없이 망가지고 온몸을 불사르는 하드캐리 한 열연을 펼쳐 색다른 반전 매력을 선사해 열띤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또한 김정현을 비롯해 배종옥, 김태우, 설인아, 김인권, 차청화 등과의 연기 호흡 역시 누구와 붙어도 시너지를 일으키는 신혜선의 만능 케미스트리가 극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었다.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음으로써, 선보이는 작품들마다 성공적으로 이끌어가는 힘과 '신혜선'이라는 이름만으로도 대중들에게 신뢰를 주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그가 앞으로 어떤 행보로 놀라움을 안길지 벌써부터 큰 기대가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