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 대표 "초아 복귀, 마음 맞아 자연스럽게..음악적 의견 존중"(인터뷰②)[스타메이커] - 스타뉴스

김영선 대표 "초아 복귀, 마음 맞아 자연스럽게..음악적 의견 존중"(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11) 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 대표 김영선

공미나 기자  |  2020.10.21 11:52
편집자주 | [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김영선 대표 /사진제공=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김영선 대표 /사진제공=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


-인터뷰①에 이어

-1호 아티스트로 초아씨를 영입한 이유는 무엇이고 그 과정은 어떻게 되나요.

▶초아는 회사를 그만두고도 사적으로 만나고 연락을 하던 사이었어요. 저희 집에도 종종 놀러와서 같이 밥을 먹기도 했어요. 원래는 회사 오픈할 생각이 없어서 이런 얘기들을 안 하고 있었어요. 그러다 오픈 직전에 얘기를 하니, 초아도 복귀할 마음이 있는 것 같더라고요. 서로 서스럼 없이 얘기하다가 마음이 맞아서 함께하게 됐어요.

사실 저도 초아가 다시 복귀할 의사가 있을지 생각하지 않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초아는 다시 일을 하고 싶은데 아는 곳이 없다고 하고, 저도 FNC에만 있어서 아는 아티스트라곤 FNC 출신밖에 없어서.(웃음)

-자연스러운 영입이었네요.

▶회사를 세운 것부터 초아를 영입한 것 까지 모든 과정이 다 자연스럽게 이뤄졌어요. 심지어는 사무실을 얻는 것까지도요. 지금 사무실 위치를 보면서 '여기만큼 좋은 데가 없는데'라고 생각했는데, 마침 여기서 장사를 하시던 분이 건물 위층으로 옮기시면서 여기에 저희가 자리를 잡게 됐어요.

-초아 씨가 3년 간 연예계를 떠나 있었는데, 어떤 이유로 다시 가수로 복귀한 건가요.

▶개인적인 문제라고 생각해서 묻지 않았어요. 직원들도 그렇고, 제가 개인적인 일에 대해서는 크게 묻지 않거든요. 뭐가 어렵다거나 필요하다고 먼저 말하고 손 내밀면 도와주는데, 그렇지 않으면 사적인 일은 먼저 묻지 않아요. 저도 제 가정이 있고 일도 바쁜데. 하하.

가수 초아 /사진제공=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가수 초아 /사진제공=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


-초아 씨 복귀 소식은 많이 화제가 됐어요. 복귀를 하자마자 OST부터 광고까지 찾는 곳이 많네요.

▶OST 참여는 그전부터 얘기를 하고 있어서, 아는 사람들을 통해서 잘 맞는 OST를 찾고 있었어요. 마침 누군가 한 음악감독을 소개해줘서, 좋은 음악이 있다고 해서 참여를 하게 됐고요. 광고 계약도 신기하게 이뤄졌어요. 초아가 유튜브도 하고 OST도 한다는 소식이 기사가 나니까 그걸 보고 광고주가 연락이 온 거죠.

-초아 씨가 OST랑 광고 말고도 최근 프라이머리 씨 앨범에도 참여하며 오랜만에 다시 호흡을 맞췄죠.

▶이것도 물 흐르듯 이뤄졌어요. 프라이머리 씨도 초아 씨가 OST를 부른다는 기사를 보고, 다시 복귀를 하는구나 싶은 생각에 연락을 했대요. 그 때 회사가 오픈된 상황이 아니라 연락할 곳이 없어서, 직접 초아 씨 SNS로 DM을 보내고 앨범 참여를 제안했대요.

녹음하는 곳은 일부러 따라가진 않았어요. 부담스러울까 봐. 하하. 같이 간 팀장 얘기를 들어보니 잘하고 왔다고 하더라고요. 초아가 모든 점에서 완벽주의자고, 연습생 때부터 워낙 열심히 해왔어요.

-초아 씨 유튜브 채널이 개설 2달 만에 구독자 33만 명을 넘었어요. 첫 인사 영상은 260만, 커버영상도 조회수가 150만뷰를 기록했는데,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초아 씨를 기다려왔다는 의미 같아요.

▶반응을 크게 기대하진 않았어요. 초아도 3년이면 오래 쉬었고, 데뷔한 지도 꽤 됐으니까요. 초아가 노래를 잘하긴 했지만, 큰 기대 하지 말고 초아가 음악을 할 수 있게. 그냥 '서로 마음이 맞으니까 같이 하면 좋겠다'라는 생각으로 시작했는데 생각보다 잘돼서 너무 좋아요.

-초아 씨의 유튜브를 보면 기타를 들고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커버하는 등 다양한 음악을 들려주고 있어요. 솔로가수 초아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아직 베일에 쌓여있는데, 음악적으로 어떤 방향을 염두에 두고 있으신가요.

▶유튜브는 일단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커버 영상도 여러 장르를 해보고 있는데, 사실 아직 음악적으로는 이야기를 거의 안 나눴어요. 일단은 유튜브 집중하고 있어서, 하나씩 풀어가자는 생각이거든요. 회사를 세운 과정처럼 초아 앨범도 크게 계획이 된 상태가 아니에요. 대신 초아한테도, 직원들한테도 '음악적인 부분은 늘 생각하고 있어라'라고 요구는 해뒀어요. 하하.

음악은 왜 계속 생각해보라고 하냐면, 뭐든지 초아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거든요. 초아가 가수를 한지 오래됐으니까, 초아가 생각하는 음악적 방향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초아가 원하는 음악색에 회사가 어떤 소스를 얹어서 시너지를 내길 원해요. 지금 초아 연차에 회사 입장에서 이거 하자 저거 하자 얘기하는 것도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인터뷰③으로 이어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AAA 2020]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