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코스피 상장..'따상' 성공 방시혁 4조 주식부자 등극[종합] - 스타뉴스

빅히트 코스피 상장..'따상' 성공 방시혁 4조 주식부자 등극[종합]

방시혁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하는 방향으로 지속 성장"

윤상근 기자  |  2020.10.15 09:18
/사진=빅히트 상장기념식 온라인 생중계 화면/사진=빅히트 상장기념식 온라인 생중계 화면


톱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방시혁, 이하 빅히트)가 코스피 상장을 공식화했다. 빅히트는 상장 직후 '따상'(공모가의 2배로 시초가가 결정된 이후 바로 상한가로 상승하는 것을 의미하는 단어)에 성공했다.

빅히트는 15일 오전 9시 증시 개장과 함께 유가증권 시장 거래를 시작하고 공식 상장됐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 시장본부 역시 이날 빅히트(A352820)의 주권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빅히트는 2005년 설립돼 올해로 설립 15주년을 맞이했으며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한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이 소속돼 있다. 또한 최근 여러 레이블도 함께 인수하며 세븐틴, 뉴이스트, 여자친구도 합류했다.

이날 빅히트는 상장기념식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하며 방시혁 의장이 직접 북을 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현장에는 방시혁 의장과 윤석준 글로벌 CEO, 박지원 HQ CEO, 한국거래소 정지원 이사장, 임재준 부이사장, 라성채 상무 등이 참석했다.

방시혁 의장은 이후 상장계약서 전달식을 진행한 이후 마이크 앞에 서서 "여러분께서 오늘을 만들어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가 올해 15주년이 됐다. 음악으로 위안과 희망을 주려고 시작한 빅히트는 이제 글로벌 기업이 됐다. 2020년 빅히트 소속 5팀이 활약했으며 빌보드 핫100 차트 1위 가수를 배출했다"라고 자평하고 "빅히트는 새로운 밸류 체인과 함께 새로운 음악 시장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전했다.

방시혁 의장은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하는 방향으로 지속적 성장을 이뤄나갈 것"이라며 "기업과 아티스트, 소비자, 산업이 모두 상생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상장 회사로서 깊은 책임 의식을 갖고 사회적 기여 등 다양한 관점에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로 힘차게 나가겠다"이라고 전했다.

한편 빅히트는 상장 직후 공모가의 2배인 27만 500원으로 시작, 거래 시작과 동시에 35만 1000원 '따상'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방시혁 의장은 공모가 기준 지분 가치가 1조 6709억 원에서 단숨에 4조 3444억 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빅히트 주권의 시초가는 상장일 오전 8시 30분에서 오전 9시 사이 공모 가격 13만 5000원의 9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 매도호가와 매수호가가 합치되는 가격으로 결정되며, 이 시초가를 기준으로 상하 30%의 가격제한폭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빅히트 시초가는 12만 1500원에서 27만 원 사이에 결정된다. 만약 시초가가 27만 원으로 정해지고 상장과 동시에 상한가로 직행하면 빅히트 주가는 첫 날에만 최대 35만 1000원을 찍게 되며 수익률은 공모가 대비 160%에 달하게 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초아 복귀! 소속사 대표가 밝힌 비화]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