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도망친 여자' 편집, 하루에서 이틀 밖에 안 걸려" - 스타뉴스

홍상수 감독 "'도망친 여자' 편집, 하루에서 이틀 밖에 안 걸려"

강민경 기자  |  2020.02.25 20:2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홍상수 감독 /사진=제 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프레스 컨퍼런스 중계화면 캡처홍상수 감독 /사진=제 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프레스 컨퍼런스 중계화면 캡처


홍상수 감독이 영화 '도망친 여자' 편집에 대해 보통 하루에서 이틀 밖에 안 걸렸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각) 오전 독일 베를린에서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의 제 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첫 공식 일정인 포토콜 행사와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상수 감독, 김민희 그리고 서영화가 참석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가는 영화다.

이날 홍상수 감독은 영화 편집 과정에 대해 "영화를 구성하는 각 조각 조각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은 채로 작업을 했다. 이후 그 조각들이 모여서 다양한 의미를 만든다"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은 "촬영을 하면서 머릿 속으로 이미 편집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 편집은 보통 하루에서 이틀 정도 밖에 안 걸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망친 여자'는 올 봄 극장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