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감독상 쾌거 [★NEWSing] - 스타뉴스

봉준호 '기생충' 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감독상 쾌거 [★NEWSing]

전형화 기자  |  2020.02.10 13:1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봉준호 감독/AFPBBNews=뉴스1봉준호 감독/AFPBBNews=뉴스1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 감독상의 쾌거를 이뤘다.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에 이어 감독상까지 3관왕에 올랐다.

9일 오후(현지시각 기준) 미국 로스 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각본상과 국제장편영화상에 이어 감독상까지 수상했다.

수상이 확실시되던 국제장편영화상에서 수상 소감을 전부 털어놓은 듯했던 봉 감독은 감독상을 받자 "조금 전에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생각했는데,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벅찬 모습을 보였다.

봉 감독은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었는데, 영화 공부할 때 읽은 글이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말이었다"라며 "그 글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말이었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이에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향해 박수가 쏟아졌고, 모두 기립해 환호를 보냈다.

봉준호 감독은 처음 각본상을 수상한 뒤에는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건 아니지만 한국의 첫 오스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제 아내에게 감사하고 멋진 화면으로 옮겨 준 '기생충' 배우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뒤에는 더 정확하게 기쁨을 나눌 사람들을 소개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 카테고리 이름이 바뀌었다. 이름 바꾸고 나서 첫 번째 상이라 의미있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다.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봉 감독은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모든 스태프가 와 있다"면서 "사랑하는 송강호, 이선균, 최우식, 장혜진, 박명훈, 박소담, 이정은, 조여정"이라며 '기생충'에 함께 한 배우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언급했다. 이에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났고 시상식을 매운 할리우드 영화인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홍경표 촬영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의 이름을 거론하는 한편 "우리 모든 예술가에게 찬사를 보낸다. 제 비전을 실현할 수 있게 해준 바른손과 CJ, 네온의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봉 감독은 감독상과 국제장편영화상 수상 소감은 똑같은 말로 마쳤다.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셔야 겠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