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아킨 피닉스, 남우주연상 "'조커', 삶에 많은 의미 부여해" [2020 아카데미] - 스타뉴스

호아킨 피닉스, 남우주연상 "'조커', 삶에 많은 의미 부여해" [2020 아카데미]

강민경 기자  |  2020.02.10 13:1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호아킨 피닉스 /AFPBBNews=뉴스1호아킨 피닉스 /AFPBBNews=뉴스1


배우 호아킨 피닉스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9일 오후(현지시각 기준) 미국 로스 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은 TV조선을 통해 생중계 됐다.

이날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페인 앤 글로리'의 안토니오 반데라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결혼 이야기'의 아담 드라이버,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 '두 교황'의 조나단 프라이스가 후보에 올렸다,

그 결과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가 가 수상했다. 호아킨 피닉스는 "정말 감사하다. 제 동료 후보분들 그리고 다른 분보다 제가 낫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모두는 영화를 모두 사랑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영화가 표현한 방식이 제 삶에 많은 의미를 부여해줬다. 영화가 없다면 제 인생이 어찌됐을지도 모른다. 또 목소리를 통해서 목소리가 없는 사람들을 대변해줄 수 있다. 저희가 직면하고 있는 고통의 문제가 있다. 저희는 여러가지 대의를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호아킨 피닉스는 "서로 서로를 지원하고, 과거의 실수를 통해 서로를 무시하기 보다는 교육을 하고 다시 두 번째 기회를 주는 게 바로 인류애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최대의 영화상으로 일명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한국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김재중 코로나19 만우절 장난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