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선 대표 "K팝 인기 높아지며 의상 투자 비용도 늘어나"(인터뷰③)[스타메이커] - 스타뉴스

최희선 대표 "K팝 인기 높아지며 의상 투자 비용도 늘어나"(인터뷰③)[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04) 에프초이 최희선 대표 스타일리스트

공미나 기자  |  2020.08.12 10:36
편집자주 | [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에프초이 최희선 대표 스타메이커 인터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에프초이 최희선 대표 스타메이커 인터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지금은 걸그룹을 많이 하시지만, 이전에 김효진, 전혜빈, 이유비, 한소희 씨 등 여러 배우들도 담당하셨어요.

▶네. 특히 소희 같은 경우는 최근까지 함께 했는데, 요즘 걸그룹 업무가 너무 많아서 '부부의 세계'부터 함께 하지 않고 있어요. 살짝 아쉽네요. 하하. 소희 같은 경우는 방송에서 잘 티가 나지 않지만 몸매가 정말 예쁜 친구예요. 비주얼이 도시적으로 예쁜데 몸매도 정말 예뻐요.

-배우는 가수와 비교했을 때 의상을 준비할 때 구체적으로 어떤 차이가 있나요?

▶배우는 작품 캐릭터에 맞춰서 의상을 꼼꼼히 준비하고 연결신에서 튀지 않도록 잘 체크하는 게 중요해요. 캐릭터상 필요한 부분, 힘줘야 할 부분 위주로 정리하면 돼요.

아이돌은 시간과의 싸움이에요. 요즘은 앨범도 더 자주 내고 시간도 더 단축된 것 같아요. 아이템을 빨리 서치해서 구매하고, 피팅하고, 리폼까지 해야 해요.

-2017년과 2019년, 스타일리스트로서 상을 두 번이나 받으셨어요.

▶열심히 했다는 결과물에 대한 대가로 받은 상이기 때문에 울컥했어요. 기분도 정말 좋았고요. 솔직히 말해서 또 받을 수 있다면 또 받고 싶어요. 하하.

에프초이 최희선 대표 스타메이커 인터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에프초이 최희선 대표 스타메이커 인터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끊임 없이 트렌드를 알고 새로운 스타일을 발견해야 하는데, 이런 부분은 어디서 캐치하고 영감을 받으시나요?

▶매거진, 셀럽 SNS 계정, 좋아하는 브랜드 SNS 계정을 모두 팔로우 해 놓아요. 그래서 신상 아이템을 바로바로 파악하죠. 해외 구매 사이트도 많이 보고 있어요. 그러다보면 메일로 자료를 많이 보내주기도 하더라고요. 타 걸그룹 도 모니터링 많이 한다. 저희가 준비한 의상을 다른 그룹이 먼저 입고 나오면 또 안 되거든요.

-일을 하시며 가장 보람을 느끼는 순간은 언제신가요.

▶오래 스타일리스트 일을 했기 때문에, 옷을 입혔을 때 그 아티스트가 정말 예쁘다, 이거 무대 나가면 괜찮겠다는 감이 와요. 그런 의상들로 방송을 했을 때 정말 멋있더라고요. 이때 팬들도 좋아해주고, 소속사 쪽에서도 좋다고 하면 많은 보람을 느껴요.

-K팝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비주얼적인 요소가 많이 중요해진 것 같아요. 스타일링을 할 때 이전과 많이 달라진 점을 느끼시나요?

▶요즘 의상도 아이돌 그룹의 인기에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아이돌이 성장하기 위해서 음원도 중요하고, 퍼포먼스도 중요하지만, 의상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잘 될 수가 없어요. 기획사들도 그걸 알기 때문에 요즘 의상비용도 더 많이 투자하고 있어요.

-20년 가까이 하시면서 지치는 순간도 많을 것 같은데, 꾸준히 일할 수 있는 원동력은 무엇인가요.

▶저는 아직까지 이 일이 너무 재밌어요. 예쁜 걸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 타입이거든요. 아직도 팀원들과 원단이나 부자재를 사러 가면 신나서 구경해요. 일이 너무 즐겁기 때문에 꾸준히 공부하면서 할 수 있는 한 계속 일을 하고 싶어요.

-스타일리스트로서 필요한 자질이 있다면?

▶열정이요. 에너지가 많고 열정이 많아서 여기서 버틸 수 있어요. 그 열정에 더하자면 성실함이요. 저는 감각도 열정, 성실함이 있으면 쌓인다고 생각해요. 스스로 감각이 있다고 생각하고 성실하지 않은 친구들은 오래 버티지 못해요. 열정과 성실함을 유지하다 보면, 저절로 감각도 쌓여서 본인 것이 돼요.

-앞으로 스타일리스트로서 바라는 것과 목표가 무엇인지요.

▶다양한 엔터사와 일하고 있는데, 그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원으로 남고 싶어요. 솔직히 이 업계분들 모두 너무 고생하면서 일을 하고 있어요. 저희가 스타일링 함으로써 아티스트가 잘 되면 직원들도 좋아지니까. 좋은 스타일링으로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또, 꾸준히 공부하면서 후배 양성도 하고 싶어요. 강의도 많이 나가고 교육 쪽에 관심이 많은데, 기회가 된다면 아카데미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어요.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방탄소년단 BT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