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팬들 기 받으려던 손흥민, 이제는 특별한 결과 약속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22.09.20 15:20


[스포탈코리아=파주] 조용운 기자= "한국 팬들은 긍정적인 에너지를 준다."

벤투호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국내 축구팬들을 향한 애정을 보여줬다. 손흥민이 얻어가려던 기를 이제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할 각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코스타리카(고양종합운동장), 27일 카메룬(서울월드컵경기장)과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2022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사실상 마지막 모의고사라 필승 의지가 상당하다.

손흥민이 골맛을 보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올 시즌 개막 후 8경기 동안 득점이 없어 마음고생하던 손흥민은 지난 주말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폭발했다. 교체로 들어가 짧은 시간만 주어졌지만 손흥민의 몰아넣기 능력은 대단했다.

손흥민의 슬럼프는 월드컵이 다가올수록 대표팀에 큰 고민을 안겼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빛나는 손흥민이 침묵하면 벤투호의 공격은 힘을 잃을 수밖에 없다. 이번 2연전이 월드컵 전에 최정예로 발을 맞춰볼 마지막 기회라서 손흥민 활용법의 극대화가 필요했기에 어느 때보다 골 소식을 기다렸다.

마음이 급해질 만도 했던 손흥민이지만 오히려 편하게 생각했다. 20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비대면 인터뷰에 응한 손흥민은 "골을 넣지 못하고 이번 소집에 왔더라도 부담은 가지지 않았을 것이다. 어차피 대표팀 때문에 들어와야 하는 일정을 알고 있어서 한국 팬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받고 오자는 생각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손흥민은 "한국 팬들은 특별하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준다. 레스터전에서 골을 못 넣으면 한국에 가서 기를 받고 오자고 편하게 생각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웃었다. 부담도 던 만큼 손흥민은 평소처럼 한국 팬들 앞에서 즐기는 축구를 할 각오다. 그는 "축구를 좋아해서 하고 있다. 내가 좋아하는 일에 부담을 가지는 걸 싫어한다. 좋아하는 걸 재미있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월드컵을 준비하는 것도 궤를 같이 한다. 세 번째 월드컵 본선에 나서는 손흥민은 "월드컵은 두려운 무대다. 우리보다 강한 상대들이고 그들이 월드컵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안다"면서 "그러나 아무나 나갈 수 있는 대회가 아니다. 따라서 모두에게 월드컵은 축제다. 즐기는 마음이 중요하다. 두 번 월드컵을 경험하며 부담감에 반대로 흘러가는 걸 봤다. 이번에는 편안한 마음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오는 게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즐기는 모습으로 보여줄 2연전 목표는 승리다. 손흥민은 "그동안 출정식마다 좋지 않게 흘러갔던 것 같다. 이번 경기가 출정식이 될 수 있어 조금 더 특별하게 팬들을 찾아뵀으면 한다"며 "하나가 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우리가 월드컵에 나가서 잘할 수 있다는 믿음을 보여줘야 한다. 이번 2연전이 특별할 것 같고, 특별하게 준비해서 특별한 결과를 얻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