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착순 1000명 무료 입장' 김연경 보러 홍천 가자! 서머매치 8일 개최

김동윤 기자  |  2022.07.04 11:00
김연경./사진=한국배구연맹 김연경./사진=한국배구연맹
'배구여제' 김연경(34·흥국생명)이 강원도 홍천에 뜬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4일 "2022 여자프로배구 홍천 서머매치가 홍천종합체육관에서 8일부터 10일까지 3일 동안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 대회가 주목받는 이유는 단연 김연경의 첫 공식석상 무대이기 때문이다. 김연경은 지난달 흥국생명과 1년 총액 7억 원에 계약했고 4일 오전 9시 선수단에 합류했다. 흥국생명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 김연경의 대회 출전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선수단과 동행한다.

서머매치는 비시즌 프로배구 팀들이 펼치는 친선경기다. 시즌 전 구단의 전력을 점검하는 자리임과 동시에 비연고지 지역 팬들이 배구경기를 현장에서 즐길 수 있는 대회이다.

코로나 19 여파로 2019년 이후 약 3년여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여자부 7개 구단 중 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KGC인삼공사, 흥국생명 4개 구단이 참가한다. KGC인삼공사와 GS칼텍스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하루에 2경기씩 3일 동안 총 6번의 경기가 펼쳐지며 각 경기별 4세트가 진행된다.

4개 구단과 홍천시는 팬들을 위해 이번 대회 동안 관중들을 무료 입장하기로 했다. 입장은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하루에 1,000명의 관중을 받는다. 더불어 각 구단에서는 홍천군 초중고등학교 배구클럽 학생들을 대상으로 배구교실을 열어 재능기부에 나서는 등 지역 사회 팬층을 확보하고 유소년 배구의 발전에 힘쓸 계획이다.

2019 여자프로배구 광주 서머매치./사진=한국배구연맹 2019 여자프로배구 광주 서머매치./사진=한국배구연맹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