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리뷰] 김호철 여자부 데뷔전서 쓴맛... 흥국생명, IBK에 셧아웃

화성=심혜진 기자  |  2021.12.18 17:42
흥국생명 선수들이 득점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KOVO 흥국생명 선수들이 득점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KOVO
김호철(66) 감독이 여자부 사령탑 데뷔전에서 쓴맛을 봤다. 흥국생명은 3연패에서 탈출했다.

흥국생명은 18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2, 29-27)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3연패에서 탈출, 4승12패(승점 12)로 5위를 지켰다. IBK기업은행은 3연패에 빠졌다. 3승 12패(승점8)다.

캣벨이 28득점을 맹폭을 퍼부었다. 김미연이 1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에서는 김희진이 17득점, 김수지가 10득점을 올렸다.

이날은 김호철 감독의 여자부 사령탑 데뷔전이었다. 현대캐피탈, 러시앤캐시(현 우리카드) 등 남자부에서는 우승을 하는 등 굵직한 업적을 남겼으나 여자 프로팀을 지휘한 적은 없다. 올 시즌 내홍을 겪으며 추락한 IBK기업은행의 소방수로 전격 투입됐다. 지난 16일부터 팀 훈련을 지휘한 김호철 감독은 데뷔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흥국생명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4-10에서 끌려가던 흥국생명이 끈질긴 추격 끝에 13-13 동점을 만들었다. 캣벨이 살아났고, 신인 정윤주도 힘을 보태면서 공격 효율성이 높아졌다. 반면 앞서나가던 IBK기업은행은 수비에서 조금씩 흔들리면서 공격 성공률도 떨어지기 시작했다. 초반에 힘을 냈던 새 외인 산타나도 조금씩 흔들렸다. 결국 13-14로 역전을 허용하자 김호철 감독은 산타나를 빼고 표승주를 투입했다. 흥국생명은 세트 막판 위기를 맞았다. 김수지에게 3연속 서브 득점을 허용하면서 동점을 내줬다. 하지만 해결사는 캣벨이었다. 3연속 득점을 만들어내면서 1세트를 따냈다.

흥국생명의 흐름은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초반까지는 팽팽하게 흘렀다. 하지만 10-10에서 흥국생명이 분위기를 잡았다. 김미연 오픈, 이주아 서브 에이스, 정윤주 퀵오픈 득점까지 더해 리드를 잡았다.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기업은행이 쫓아오면 흥국생명은 달아났다. 2세트도 흥국생명의 승리였다.

흥국생명이 일찌감치 경기를 끝냈다. 접전을 펼쳐 오다 16-16에서 역전을 허용했다. 비디오판독에서 김채현의 공격자 터치아웃으로 판독되면서 박미희 감독은 분노를 쏟아냈다. 결국 경고를 받았다. 흥국생명은 17-20에서 캣벨을 앞세워 23-23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듀스 승부가 펼쳐졌다. 캣벨의 연속 득점으로 승리를 쟁취했다.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사진=KOVO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사진=KOVO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