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배우 최초 조연상' 윤여정, 새 역사 썼다..'노매드랜드' 3관왕 [2021 아카데미] [종합] - 스타뉴스

'韓 배우 최초 조연상' 윤여정, 새 역사 썼다..'노매드랜드' 3관왕 [2021 아카데미] [종합]

강민경 기자  |  2021.04.26 12:28
윤여정 /AFPBBNews=뉴스1윤여정 /AFPBBNews=뉴스1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는 3관왕에 올랐다.

26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온 스테이션, 돌비극장에서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TV조선을 통해 생중계 됐다.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의 포문은 각본상 시상이었다. 각본상은 '프라미싱 영 우먼' 에머랄드 펜넬, '미나리' 정이삭,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샤카 킹 외 1명, '사운드 오브 메탈' 다리어스 마더 외 1명,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아론 소킨이 후보에 올라 경쟁했다. 발표 결과 '프라미싱 영 우먼'의 에머랄드 펜넬이 수상했다.

에머랄드 펜넬은 "이게 실제로 일어난 일인지 믿기지 않는다. 믿을 수가 없다. 이 트로피가 생각보다 무겁고 차갑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영화는 정말 훌륭한 사람들이 만들었고 23일간 촬영했다. 정말 천재성이 있는 분들과 함께 일을 했고, 제가 혼자 받는 상이 아니다. 우선 캐리 멀리건 배우는 아주 다재다능한 배우이며, 친절하다. 모든 제작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클로이 자오 감독, 다니엘 칼루야 /AFPBBNews=뉴스1클로이 자오 감독, 다니엘 칼루야 /AFPBBNews=뉴스1


'어나더 라운드' 토마스 빈터베르그, '소년시절의 너' 증국상, '콜렉티브' 알레그잔데르 나나우, '더 맨 후 솔드 히스 스킨' 카우테르 벤 하니아, '쿠오바디스, 아이다' 야스밀라 즈바니치가 국제영화상 트로피를 놓고 격돌했다. 발표 결과 '어나더 라운드'가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어나더 라운드'의 토마스 빈터베르그는 "아카데미에 감사하다. 제가 상상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사실 거짓말이다. 항상 상상해왔던 순간이다. 5살 때부터 꿈꿔왔던 수상 소감을 하는 자리에 드디어 올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우조연상에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사챠 바론 코헨,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다니엘 칼루야, '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 레슬리 오덤 주니어, '사운드 오브 메탈' 폴 라시,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키스 스탠필드가 후보에 올라 경합했다. 수상의 주인공은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의 다니엘 칼루야였다.

다니엘 카루야는 가족, 친구들 등에게 먼저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 있다. 정말 좋다"고 웃었다. 또한 "이 영광을 그리고 훌륭한 배우분들, 스태프들에게 돌린다.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 너무 감사하고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 한 사람이 다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저는 다시 일하러 떠날 것"이라며 "오늘은 즐길테지만 월요일 오전부터는 다시 일할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윤여정, 브래드 피트 /AFPBBNews=뉴스1윤여정, 브래드 피트 /AFPBBNews=뉴스1


지난해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시상자로 나섰다. 그는 현지가 아닌 한국에서 영상을 통해 시상에 나섰다. 발표 결과 '노매드랜드'를 연출한 클로이 자오가 감독상을 수상했다.

클로이 자오는 "아카데미 감사하다. 동료 후보 감독분들 모두 감사하고 축하드린다. '노매드랜드'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 일생일대의 여정을 함께 했고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가끔 살다보면 믿기 어려운 순간들이 있지만 제가 만난 모든 사람들의 내면에는 선함이 있다는 걸 볼 수 있다. 따라서 오스카 상은 믿음과 용기를 가지고 자기 자신의 선함을 보여준 모든 분들에게 돌리고 싶다"고 했다.

여우조연상에는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마리아 바카로바,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즈, '더 파더' 올리비아 콜맨, '맹크' 아만다 사이프리드, '미나리' 윤여정이 후보에 올라 격돌했다. 발표 결과 '미나리'의 윤여정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로써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 아시아계 배우로서는 우메키 마요시에 이어 64년 만에 두 번째로 수상자가 됐다.

앞서 윤여정은 미국 배우조합상,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후 밝힌 소감이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그가 어떤 수상 소감을 남길지 관심이 집중됐던 터. 역시나 윤여정이었다. 윤여정은"브래드 피트를 드디어 만나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 저희가 영화를 찍을 때 어디에 계셨냐"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브래드 피트는 윤여정이 출연한 영화 '미나리'의 제작자였다.

안소니 홉킨스, 프란시스 맥도먼드 /AFPBBNews=뉴스1안소니 홉킨스, 프란시스 맥도먼드 /AFPBBNews=뉴스1


그는 "정말 만나 뵙게 되어 영광이다. 아시다 시피 저는 한국에서 왔다. 제 이름은 윤여정이다. 유럽의 많은 분들이 제 이름 여라고 하거나 그냥 정이라고 부르는데, 여러분들은 모두 용서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권에서 살면서 서양 TV프로그램을 많이 봤다. TV를 보면서 직접 이 자리에 오게 되다니 믿을 수가 없다. 아카데미에 감사하고, 저에게 표 던져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 '미나리' 가족에게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이 영화를 찍으면서 함께 가족이 됐다. 무엇보다도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조차 없었을 것이다. 정이삭 감독은 우리의 선장이자 또 저의 감독이었다. 너무 감사드린다. 감사드릴 분이 너무 많다. 제가 사실 경쟁을 믿지는 않는다.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배우와 경쟁하겠나. 글렌 클로즈의 훌륭한 연기를 많이 봐왔다. 다섯 명의 후보들이 다 다른 역할을 영화에서 해냈다. 우리 사회에 사실 경쟁이란 있을 수 없다. 제가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또한 "미국 분들이 한국 배우들에게 굉장히 환대를 해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이 자리에 있는 것 같고, 감사하다. 두 아들에게도 감사하다.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그래서 감사하다. 이 모든 건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이고,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상을 받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여정은 "저의 첫 감독님인 김기영 감독님께도 감사드린다. 첫 영화를 함께 만들었는데, 여전히 살아계신다면 저의 수상을 기뻐해주셧을 것 같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미나리'는 감독상, 작품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여우조연상에서만 상을 수상했다. 음악상은 '소울'에게 주어졌다. 여우주연상은 '노매드랜드'의 프란시스 맥도먼드가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남우주연상은 '더 파더'의 안소니 홉킨스에게 돌아갔다. 또한 작품상에는 '노매드랜드', 감독상 역시 '노매드랜드'가 차지했다. 이로써 '노매드랜드'는 3관왕에 올랐다.

다음은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자(작)

◆ 작품상=노매드랜드

◆ 감독상=클로이 자오(노매드랜드)

◆ 남우주연상=안소니 홉킨스

◆ 여우주연상=프란시스 맥도먼드

◆ 남우조연상=다니엘 칼루야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 여우조연상=윤여정(미나리)

◆ 각본상=프라미싱 영 우먼

◆ 각색상=더 파더

◆ 촬영상=맹크

◆ 편집상=사운드 오브 메탈

◆ 미술상=맹크

◆ 의상상=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 분장상=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 음악상=소울

◆ 주제가상=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 음향상=사운드 오브 메탈

◆ 시각효과상=테넷

◆ 국제장편영화상=어나더 라운드

◆ 장편애니메이션상=소울

◆ 단편애니메이션상=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사랑해

◆ 단편영화상=투 디스턴트 스트레인저스

◆ 장편다큐멘터리상=마이 옥토퍼스 티처

◆ 단편다큐멘터리상=콜레트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